차예련, 아버지 빚 십억 떠안고 힘겹게 살아와...“일해서 번 돈과 부족한 돈은 빌려서 갚아왔다.”
차예련, 아버지 빚 십억 떠안고 힘겹게 살아와...“일해서 번 돈과 부족한 돈은 빌려서 갚아왔다.”
  • 이성진
  • 승인 2018.11.2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엔에스
에스엔에스

 

연기자 차예련이 아버지의 사기사건을 언급하며 지난했던 가정史를 어렵사리 털어놨다. 

28일 ‘마이데일리’는 차예련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단독 공개했다. 

차예련의 아버지 박모씨는 3년 전인 지난 2015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 받았다. 

당시 박씨는 자신의 딸이 연예인임을 강조하며 경기도 파주시에 땅을 소유한 피해자에게 접근했다. 이후 박씨는 해당 땅을 십억 원에 매입하기로 하고, 계약금의 일부만 주고 잔금은 추후에 주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박씨는 땅을 담보로 벼를 사들이고 공정을 한 뒤 쌀을 팔아 약 칠억오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았다. 

먼저 차예련은 해당 매체를 통해 아버지의 일과 관련해 피해를 입은 이들과 자신의 팬들에게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보도에 의하면 그는 열아홉 살 때 아버지가 부도를 맞아 가족이 뿔뿔이 흩어져 살게 됐다. 이후 그는 부친과 십오년 동안 볼 수 없었다. 하지만 아버지가 진 빚은 자신이 갚아가고 있었다. 

또한 그는 연기자로 데뷔한 이후 유명세를 타자 촬영현장은 물론 소속회사로 알지 못하는 이들이 아버지의 빚을 갚으라며 찾아왔다. 이 과정에서 어떤 이는 그에게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는 아버지의 사기사건이 세간에 알려지는 게 두렵기도 하고 무섭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채권자들은 연예인 ‘차예련’이라는 타이틀로 이를 믿고 부친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말을 했다고. 이에 그는 책임감을 느끼고 출연료는 물론 부족한 돈은 빌려서 부친의 빚을 갚아나갔다고 털어놨다. 그에 의하면 그간 갚아온 아버지의 빚이 무려 십억원에 이른다. 

끝으로 그는 아직 남은 아버지의 채무를 갚아나가기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거듭 사과했다. 

한편 차예련은 작년 3월 연기자 주상욱과 부부의 연을 맺었고, 올해 여름 득녀 소식을 전하며 화제를 뿌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