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케이 VS 산이, 異性간 혐오 문제로 시작된 사건으로부터 촉발…‘여혐’ ‘남혐’ 불씨는 여전히
제리케이 VS 산이, 異性간 혐오 문제로 시작된 사건으로부터 촉발…‘여혐’ ‘남혐’ 불씨는 여전히
  • 이성진
  • 승인 2018.11.1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유튜브 캡처
사진 : 유튜브 캡처

 

제리케이와 산이의 디스 전이 핫이슈로 떠올랐다.

산이가 지난 15일 신곡 페미니스트를 발표하자, 하루 후인 16일 제리케이는 산이를 디스하는 곡인 No You Are Not을 발표했다.

산이의 곡 페미니스트는 제대로 된 성 평등을 주장하는 자신이 진짜 페미니스트이며 메갈리아와 같이 여성 우월주의를 주장하는 단체는 진짜 페미니즘이라 할 수 없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에 제리케이는 'No You Are Not'을 통해 산이 역시 가부장제 아래에서 혜택을 받았으며, 여성들이 겪는 공포는 실제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산이는 18일 제리케이를 디스하는 '6.9cm'을 발표했다.

현재 이 두 사람의 디스전은 최근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군 이수역 폭행 사건으로부터 불거졌다. 

앞서 산이는 16일 자신의 SNS에 이수역 사건 영상을 올렸다.  산이가 영상을 올린 것을 두고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이후 산이가 공개한 신곡 '페미니스트'는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해 여성들을 저격하는 듯한 느낌을 줬고, 결국 남녀가 대결하는 구도로 논란이 번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