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대입 수능일 제주 날씨 쌀쌀…체감기온 더 낮아
2019학년도 대입 수능일 제주 날씨 쌀쌀…체감기온 더 낮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1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사냉각 영향 아침 기온 낮고 낮에는 '일사'로 포근 일교차 커
수능대박을 기원하는 등이 제주도내 한 수험장 앞에 걸려 있다. 홍석준
지난해 11월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장 입구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2019학년도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15일 쌀쌀한 날씨를 보여 수험생들의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1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기온은 수능일인 15일까지 평년치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전망이다.

평년치 기온은 아침 최저 10~12℃, 낮 최고 17~19℃다. 우려했던 '수능 한파'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복사냉각으로 인해 수능 당일 아침 기온이 다소 낮아져 쌀쌀할 것으로 내다봤다.

낮에는 일사(日射)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포근해지는 등 기온 차가 커 수험생의 건강관리에 유의를 당부했다.

한라산 정상부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0℃ 내외로 떨어지면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제주에서 2019학년도 수능은 제주시 10개교, 서귀포시 4개교에서 15일 오전 일제히 치러진다.

시험장은 남자, 여자 각 7개교다. 남자는 남녕고, 제주제일고, 오현고, 대기고, 제주고, 서귀포고, 남주고이고 여자는 제주중앙여고, 신성여고, 제주여고, 제주사대부설고, 제주여상, 서귀포여고, 삼성여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