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김민정 감독, 사적인 일에도 가야했다... 개인 통장으로 관리 중... 자기들끼리 알아서 연습해...
컬링 김민정 감독, 사적인 일에도 가야했다... 개인 통장으로 관리 중... 자기들끼리 알아서 연습해...
  • 이성진
  • 승인 2018.11.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사진 : 방송캡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대한민국에 컬링 열풍을 몰고 온 선수들이 김민정 감독과 그의 부친 김경두 전 부회장 등 지휘부를 바꿔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어제 오후 전파를 탄 에스비에스 여덟시 뉴스에서 이들의 인터뷰가 공개돼 대중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선수들은 컬링 김민정 감독이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훈련에 불참하는 날이 많이 있었고, 오히려 자신들은 그녀 없이 연습을 했다고 털어 놨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한 컬링 선수가 부상을 입자, 김민정 감독 본인이 선수로 활동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선수들은 그녀가 올림픽 무대에서 뛰기에는 실력이 모자라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고 언급을 했다. 

또한 선수들이 김민정 감독이 컬링 훈련을 빠지는 것 등에 대해 항의를 하면 김 전부회장이 “이 X같은 X”이라고 입에 담기 힘든 말을 한 사실도 밝혔다. 더불어 그의 사적인 가족의 행사에도 가야만 했던 것도 털어놨다. 

이들은 당시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선수들이 매체들과 인터뷰를 하는 것도 하지 못하게 경계를 했고, 만일 인터뷰를 하면 “왜 쓸데없이 그런 얘기를 하느냐”라고 혼을 냈다고 전했다.

선수들은 “삼 년 전부터 여러 대회에 참석해 받은 상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돈은 김 전 부회장이 개인 통장에서 관리를 하고 있다”라고 주장을 했다.

대한민국 컬링국가대표팀은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세계 강호의 대열에 합류했다. 그러나 선수들은 이런 문제 때문에 최근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해 국제대회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다는 주장이다. 선수들은 문제가 많은 지도자들을 교체해달라고 요구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선수들의 주장에 대해 김 전 부회장은 매체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런 적이 없다”라고 입장을 내놔 진실공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