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수협 조합장 등 직원 채용비리 정식 재판 회부
한림수협 조합장 등 직원 채용비리 정식 재판 회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1.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역 직원 12명 채용하면서 직원들에게 내정자 명단 작성하도록 지시
제주지방검찰청. ⓒ 미디어제주
제주지방검찰청.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한림수협 조합장 등 2명이 기간제 직원 채용 비리 건으로 정식 재판을 받게 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조합장 김모씨(64)를, 또 인사 업무를 맡았던 김모씨(51)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지난달 29일자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김 조합장은 지난 2015년 12월 하역 직원 12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서류심사나 면접시험을 거치지 않고 직원들에게 내정자 명단을 작성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당시 인사 업무를 맡고 있던 김씨는 공고일 현재 한림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한다는 자격요건이 있었음에도 이 자격요건에 해당되지 않는 5명을 포함시켜놓고 면접위원들에게 서류전형 통과자들이라고 속인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