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교통량 가장 많은 곳은? 평화로 관광대 입구
제주에서 교통량 가장 많은 곳은? 평화로 관광대 입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1.0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4만9653대 … 중산간도로 월산, 5.16도로 아라동 주민센터 등 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에서 가장 교통량이 많은 곳은 어디일까.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200여곳의 조사 지점을 선정해 교통량 조사를 벌인 결과 노선별 일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점은 평화로 관광대 입구로, 하루에 4만9653대의 차량이 다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6일 도내 국가지원 지방도(번영로)와 지방도 12개 노선, 군도 124개 노선 등 법정도로를 대상으로 한 ‘2018년 도로 교통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18일 오전 7시부터 19일 오전 7시까지 24시간 동안 475명의 조사원이 투입됐다.

노선별 1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점은 구국도 중에서는 평화로 관광대 입구 지점이었다. 이곳은 하루 차량 통행량이 4만9653대로, 거의 5만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만1824대보다 19.5%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교통량이 가장 많은 곳으로 조사됐던 월산 지점은 교통량이 다소 줄어들어 4만8622대로 2위를 기록했고, 5.16도로와 연결되는 아라동 주민센터 앞 지점은 4만3207대로 세 번째를 기록했다.

국가지원 지방도 중에서는 번영로 대기고 앞 지점이 하루 3만8932대로 가장 많은 통행량을 보이고 있고, 지방도 중에서는 한창로 광평교차로 지점이 2만2784대로 가장 많았다.

반대로 교통량이 가장 적은 곳은 대한로 청수리 마을회관 앞 지점으로 하루 통행량이 1322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삼나무 숲길 훼손 논란이 불거진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은 하루 교통 통행량이 1만440대로 조사됐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5~6시가 가장 교통량이 많았고 교통량이 가장 적은 시간대는 새벽 3~4시인 것으로 나타낫다.

제주도는 이번 도로교통량 조사 결과를 토대로 도로 계획과 건설, 관리를 위한 기초 자료 및 도시계획, 교통계획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