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이석문, 제주도내 고교 전면 무상급식 예산편성 합의
원희룡-이석문, 제주도내 고교 전면 무상급식 예산편성 합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1.0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전체 무상급식 소요 예산 도 60%, 교육청 40%씩 부담키로
제주꿈바당 교육문화카드 발급 지원 등 제주교육 발전 공동 노력도
원희룡 지사와 이석문 교육감이 제주도내 고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위한 예산 편성에 전격 합의, 내년부터 안정적으로 무상급식을 실시할 수 있게 됐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와 이석문 교육감이 제주도내 고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위한 예산 편성에 전격 합의, 내년부터 안정적으로 무상급식을 실시할 수 있게 됐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내년부터 제주 지역 고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할 수 있게 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6일 오전 도교육청 제5회의실에서 열린 교육행정협협의회에서 ‘제주 미래와 교육발전을 위한 공동협력 합의문’을 채택, 통 큰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날 민선 7기 첫 교육행정협의회 회의에서는 원 지사와 이 교육감이 고교 전면 무상급식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하는 데 전격 합의가 이뤄졌다.

그동안 도와 도교육청은 현재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에서 시행되고 있는 무상급식을 고등학교까지 확대하기 위한 예산 편성방안을 논의하면서 난항을 겪어왔으나, 이번 합의를 통해 내년부터 안정적인 무상급식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

올해 2학기부터 도교육청 자체 예산으로 고교 무상급식 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부터는 제주도가 급식비의 60%를 지원하기로 하면서 도내 고등학교 이하 모든 학생들이 무상급식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소요 예산은 모두 404억2700만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제주도가 60%인 242억5600만원을 부담하고 도교육청이 161억7100만원을 부담하면서 내년 모두 8만6737명의 학생들이 무상급식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또 도로 폭이 좁아 보행로 확보가 어려운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통학로를 확보하는 데도 뜻이 모아져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도 내년부터 경제적 취약계층 가정의 초중고 학생들에게 도서 구입비와 학원 수강료를 지원하는 제주꿈바당 교육문화카드 발급 지원 분야에도 도와 도교육청이 50%씩 부담하는 것으로 협의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내년 하반기부터 초등학생 30만원, 중학생 40만원, 고등학생 50만원씩 제주꿈바당 교육문화카드 발급을 통해 도서 구입비와 학원 수강료를 지원하는 사업이 시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코딩교육 등 교육과정 개발·지원, 미래산업 체험 교육장비 지원, 전국 최고 수준의 입시정보 상담 프로그램 운영 등 제주 학생들이 창의 융·복합형 인재, 더 큰 미래를 꿈꾸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학습 환경을 조성하는 데도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 진로교육과 체험, 취업 진로설계 지원을 확대하는 데도 공동 노력한다는 의지도 합의문에 명시됐다.

다만 각급 학교의 다목적학습관, 급식소 등 대규모 학교시설 사업과 향후 도교육청에서 추진하는 새로운 교육 사업에 대해서는 교육청 자체 예산을 활용해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