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권 “내가 하고 싶은 걸 택했던 것뿐이기에 마약하는 거에 죄의식 안 느꼈다”
전인권 “내가 하고 싶은 걸 택했던 것뿐이기에 마약하는 거에 죄의식 안 느꼈다”
  • 이성진
  • 승인 2018.11.0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과거 대마초 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던 가수 전인권이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전인권은 지난 2일 방송되는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이일호 씨를 찾아 나섰다.

이일호는 다양한 국내외 전시와 수많은 수상내역을 가진 유명한 조각가이다. 전인권은 조각가 이일호가 취미 삼아 작곡한 ‘헛사랑’이라는 곡에 완전히 매료되어 가수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전인권은 “나에게 음악 혼을 심어준 분”이라며 25살 때 이일호를 직접 찾아가 인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마초 사건 이후 사람들을 멀리하면서 이일호와의 인연도 끊어졌다고 한다.

그는 “마약에 죄의식을 느끼지 않았었다. 내가 하고 싶은 걸 택했던 것뿐이다. 하지만 나를 위해 애써 준 사람들을 배신한 거란 생각이 들자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그 후로 죄의식을 많이 느껴 숨어 지냈다. 지금은 잘 이겨냈고 계속 공부 중”이라며 다시 이일호를 만나 죄의식에 연락을 끊고 숨어 지냈던 지난날을 반성하고 이제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고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