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5:39 (월)
여름 문턱 어린이 ‘수두 주의보’
여름 문턱 어린이 ‘수두 주의보’
  • 홍미진 시민/객원기자
  • 승인 2005.06.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70개 소아과 병.의원 모니터링 1일 평균 183명

전국적으로 소아 전염병인 수두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에서도 어린이 수두 환자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도가 최근 도내 70개 소아과 병.의원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한 결과 하루 평균 183명의수두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의료기관 당 수두환자는 평균 261명, 전체 외래환자 중 수두 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0.38%로 전국 평균 1.92명, 0.34%보다 웃돌았다.

수두는 환자의 타액이나 직접 접촉을 통해 옮겨지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질병으로 초기에는 감기와 비슷한 증세를 보이며 2~3일 후부터는 얼굴과 몸, 손발 등에 발진과 물집이 생긴다.

도내 수두 환자는 취학 전 어린이와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 등을 중심으로 이 달 초부터 발생,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보다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도는 학교 등에서 수두 환자가 있을 경우 30% 정도가 감염될 수 있으므로 즉시 치료를 받도록 하고 일주일 정도 학교나 학원을 쉬도록 조치해줄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