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국가대표 아웃'...재입대 가능성은?
​장현수 '국가대표 아웃'...재입대 가능성은?
  • 미디어제주
  • 승인 2018.11.0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가 1일 병역특혜 봉사활동 서류를 조작한 장현수(FC도쿄)에게 국가대표 선수 자격 영구박탈과 함께 벌금 3천만 원의 중징계를 내렸다. 사진은 지난 6월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2018 월드컵 대표팀 해단식에서 장현수 모습.[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1일 병역특혜 봉사활동 서류를 조작한 장현수(FC도쿄)에게 국가대표 선수 자격 영구박탈과 함께 벌금 3천만 원의 중징계를 내렸다. 사진은 지난 6월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2018 월드컵 대표팀 해단식에서 장현수 모습.[사진=연합뉴스]

장현수(27·FC 도쿄·사진)가 봉사활동 조작 등 혐의로 축구 국가대표 자격 영구박탈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공정위원회(위원장 서창희 변호사)를 열고 징계 결정안을 발표했다. 서 위원장은 “장현수가 축구인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상 협회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국가대표 축구단 운영규정(제17조)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는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조항을 적용했다. 상징적인 징계 의미로 장현수에게 3000만 원의 벌금도 부과했다.

여론은 좋지 못하다. 포탈 게시판과 댓글에는 불만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 포탈에는 "군대를 보내야지", "재입대 하는 게 벌을 달게 받는거다", "면제받는 대신 해야 할 임무를 못했으니 싸이처럼 제대로 다시 보내야 하는거 아닌가"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재입대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병역법에 따르면, 봉사활동 실적을 허위로 증빙할 경우 경고 및 5일 복무 연장 처분의 징계를 받는다. 경고 처분을 8회 이상 받으면 1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장현수는 "국민들이 축구선수로 더욱 집중하고 노력하라고 주신 귀중한 기회와 소중한 시간을 특기를 활용한 봉사활동에 전념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며 " 반성하고 뉘우치는 마음가짐으로 자숙하며,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을 다시는 반복하지 않는 모범적인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아주경제 윤정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