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정 현안·갈등 이슈 소홀한 채로 해 넘기지 마라”
원희룡 “도정 현안·갈등 이슈 소홀한 채로 해 넘기지 마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1.0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11월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에서 “현안 마무리 분발해달라” 당부
원희룡 지사가 11월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에서 도정 현안과 갈등 이슈를 마무리하는 데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1월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에서 도정 현안과 갈등 이슈를 마무리하는 데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일 오전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린 ‘11월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에서 도정 현안을 연내에 잘 마무리해 새로운 변화를 준비할 수 있도록 분발해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도정 현안과 갈등 이슈, 주민들로부터 제기돼있는 여러 가지 민원 사항들에 대해 각 부서별로 빠뜨리거나 소홀한 채로 해를 넘기지 않도록 전반적인 점검활동을 펼쳐 달라”며 각별한 관심을 촉구했다.

원 지사의 발언은 이날 오후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발표되는 제2공항과 비자림로, 녹지국제병원 등 현안 문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또 원 지사는 “지난 산자위, 행안위 국감을 통해 국회와 도정 현안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부분도 있고, 더 분발하도록 지적된 사안들도 있었다”며 “국감에 따른 추가 보고나 후속 조치가 필요한 사항은 면밀하게 점검해 후속 작업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신화역사공원, 하수 문제 등 도정 현안에 대한 지적이 나온 것과 관련, “지적된 문제들은 도민의 목소리이고 행정당국으로서 이에 대한 합리적인 문제 해결 방안들을 찾고 후속적인 꼼꼼한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후속 조치를 당부했다.

특히 그는 “청정과 안전은 제주의 생명선이고 가장 기본적인 가치”라면서 “경제발전이나 제주의 매력을 키워나가는 것도 기본적인 생명선 위에서 만들어나가는 가치들이기 때문에 청정과 환경에 대한 기본을 돌아보고 대비와 투자를 아끼지 않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반기 들어 지속되고 있는 도의회 회의와 업무보고, 예산 편성, 행정사무감사, 국정감사 준비 등으로 야근과 주말 근무를 마다하지 않고 있는 전 공직자들의 노고에 격려를 전하고 휴가 사용을 적극 권유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에서는 건입동 주민자치센터 특화프로그램 ‘만덕예술학교’에서 제주어로 연극을 배운 도민들이 제주어로 공연을 펼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지난 10월 25일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제주시가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을 받은 것과 관련, 그동안의 추진 과정과 관련 사업을 소개하고 인증서를 전달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