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방관서 웨어러블 캠 구매단가 200만원 차이 ‘잘 못 파악’”
“제주 소방관서 웨어러블 캠 구매단가 200만원 차이 ‘잘 못 파악’”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0.29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소방안전본부 국회 소병훈 의원 지적 반박
“8개 총 구매가 218만원을 단가로 잘 못 파악”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 인터넷 홈페이지 갈무리.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 인터넷 홈페이지.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도 소방안전본부가 올해 국정감사에서 제주도내 소방관서별 웨어러블 캠 구매단가가 200만원 가량 차이가 난다는 국회의원의 지적이 잘못됐다고 밝혔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29일 정정자료를 태고 지난 26일 국회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시갑)이 배포한 '웨어러블캠 구매단가 최대 200만원 차이' 보도자료를 반박했다.

소병훈 의원은 지난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소방관 폭행이 매년 발생하지만 웨어러블 캠 활용은 '0건'이고 각 소방서별 구매단가가 최대 200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국회 소병훈 의원이 지난 26일 국정감사 보도자료에 첨부한 '2016~2018. 6. 제주 관내 소방서 웨어러블 캠 구매 현황' 도표.
국회 소병훈 의원이 지난 26일 국정감사 보도자료에 첨부한 '2016~2018. 6. 제주 관내 소방서 웨어러블 캠 구매 현황' 도표.

소 의원은 당시 '제주 관내 소방서 웨어러블 캠 구매 현황' 도표를 제시하면서 "각 소방서가 각각 구매해 구매단가가 제각각이다. 특정 소방서 구매단가가 17만5000원인 반면, 다른 소방서는 무려 218만원에 이르는 등 구매 과정이 적절했는지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고 피력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이에 대해 "제주동부소방서에서 웨어러블 캠 8개를 총 218만원에 구매했으나 총금액을 단가로 잘 못 파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웨어러블 캠은 구급장비 보유 기준에도 없으며 소방서별 자율적으로 구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소 의원의 '소방권 폭행사고 예방방비(웨어러블 캠) 활용 실적 미흡' 지적에 대해서도 "제주의 경우 구급대원 폭행사건 채택이 사법기관에서 웨어러블 캠에서 촬영된 영상부도 구급차 내 폐쇄회로(CC)TV 촬영 자료를 증거 자료로 채택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