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3:57 (월)
“반복되는 제주 노동자 사망사고 元 도정 응답해야”
“반복되는 제주 노동자 사망사고 元 도정 응답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0.2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삼다수 공장 사고 진상규명‧특별감독 등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지난 20일 제주도개발공사 삼다수 공장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 원희룡 제주도정에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지방자치단체가 출자 및 출연한 사업장의 안전조차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도내 노동자의 안전 문제는 더욱 심각할 것이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사고는 지난해 (주)제이크리에이션에서 발생한 현장싱습생의 사망사고와 매우 유사하다"며 "반복되는 제주지역 노동자 사망사고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정이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우선 유족의 뜻에 따라 사고에 대한 명확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며 "원 도정은 제주도개발공사 내에 이번 사건과 관련한 비상대책위를 구성, 진상규명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운영해 유족과 진상이 규명될때까지 소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고용노동부는 '사후약방문'식 관리감독 관행을 깨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삼다수 공장에 대한 특별감독을 시행하고 도내에서 좋은 일자리로 평가되는 삼다수 공장 내에서 어떠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지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이번 하반기 국회의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은 노동자의 목숨과 맞닿아 있다"며 "국회는 즉각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해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더불어 "지난 해 11월 제이크리에이션 생수 공장에서 작업 중 현장실습생이 사망한 사건 책임을 묻는 공판이 진행 중"이라며 "제주법원은 산재 사망 사업주에 대해 강한 처벌을 해 제주 지역의 본보기로 삼아달라"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