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임말도 바르게 쓰는 게 맞죠”
“높임말도 바르게 쓰는 게 맞죠”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8.10.08 17: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한글날 맞아 바른말 쓰기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한글 반포 572돌을 맞은 올해도 한글날인 10월 9일부터 10월 31일까지 국내선과 국제선 모든 항공편 기내에서 순우리말로 바꾼 기내방송을 실시한다.

이를테면 이륙과 착륙은 각각 ‘날아오를 때’와 ‘땅에 내릴 때’로 표현하는 등 우리말로 표현이 가능한 한자어와 외래어를 뺐다. 그리고 ‘비행기’는 ‘나는 기계’라는 말을 풀어 ‘날다’와 기계 또는 장치를 뜻하는 우리말 ‘틀’을 합성해 ‘날틀’로 표현했다. 이밖에 ‘여행’은 ‘나들이’, 제주항공을 소개할 때 쓰는 ‘신선한’ 등의 꾸밈말은 새롭고 산뜻하다는 뜻을 가진 ‘새뜻한’ 등으로 바꿔 방송한다.

이처럼 한글날을 즈음해 외래어 등의 사용을 줄이고, 순우리말로 방송하며 한글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알리고 있는 제주항공이 지난 해에는 객실 기내방송문 전체를 국립국어원의 도움을 받아 고친 데 이어 올해는 올바른 높임말 사용을 과제로 정했다.

이를테면 ‘커피가 뜨거우시니 조심하십시오’는 ‘뜨거우니 조심하십시오’, ‘등받이 올리실게요’는 ‘등받이 올려주세요’, ‘5분 정도 걸리십니다’는 ‘5분 정도 걸립니다’로 바꿨다.

또 ‘출발일이 언제십니까?’는 ‘언제 출발하십니까?’, ‘결제를 도와드리겠습니다’는 ‘결제 하시겠습니까?’, ‘예약이 들어가 있다’는 ‘예약되어 있다’로 바로잡는 등 주어와 서술어의 의미상 호응이 이루어지지 않거나 다듬어지지 않은 표현을 문법에 맞게 다듬었다.

표현을 다듬은 대고객용 내용은 각 본부 별로 교육자료로 활용해 임직원의 언어습관을 고쳐나갈 계획이다.

이밖에 기내 에어카페에서 제공하는 음료 받침대에 잘못된 높임말을 바로잡은 문구를 넣어 객실승무원은 물론 탑승객도 바른 표현을 알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10-10 18:10:23
제주항공 한글에 힘쓰는 것은 축하합니다. 대표님
하지만 아픈 유아를 동반한 탑승객에게 꼭 탑승거부를 해야만 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