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태풍 피해 우려 학교에 근본 대책 마련해야"
이석문, "태풍 피해 우려 학교에 근본 대책 마련해야"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10.0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태풍 관련 2차 상황판단회의 개최
이석문 교육감, 피해 관리 및 재발 방지 대책 촉구
10월 5일, 이석문 교육감이 태풍 '콩레이'의 북상으로 2차 상황판단회의를 열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본격 제주의 영향권에 들어서면서 강한 비바람을 동반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도 어제에 이어 오늘(5일) 오전, 2차 상황판단회의를 열어 재난 대비 체제를 점검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지난 태풍 솔립 내습 때 피해를 입은 학교에서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전 방지 조치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하며 "휴무일에 태풍이 본격 상륙하기 때문에 하천 범람 피해 위험이 있는 학교와 기숙사 시설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학교 주변 지형 특성상 빗물 유입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학교에 대해서는 행정기관과 협의,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태풍이 물러간 후, 피해 현황 관리를 철저히 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기상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태풍 북상상황에 따른 학교(기관)별 조치사항을 신속하게 안내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