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제주만들기’ 21호점 엄블랑디 재개장
‘맛있는 제주만들기’ 21호점 엄블랑디 재개장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8.10.0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21호점 재개장식에 양윤경 서귀포 시장, 김용범 제주자치도의회 도의원, 하주호 호텔신라 커뮤니케이션팀장,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 고낙천 제주신라면세점 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호텔신라 (앞줄 왼쪽부터) 양윤경 서귀포시장, 임철남 서귀포일터나눔지역자활센터장, 21호점 김점례 사장, 하주호 호텔신라 전무, 21호점 김연정 사장, 탁윤태 JIBS 대표이사, 21호점 오연순 사장,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 김용범 제주자치도의회 도의원, 고낙천 제주신라면세점장
맛있는 제주만들기 21호점 재개장식에 양윤경 서귀포 시장, 김용범 제주자치도의회 도의원, 하주호 호텔신라 커뮤니케이션팀장,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 고낙천 제주신라면세점 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호텔신라

호텔신라가 추진하고 있는 공헌사업인 ‘맛있는 제주만들기’ 21호점이 다시 문을 열었다.

21호점은 서귀포시 일주동로에 있는 ‘냠냠냠’으로, ‘엄블랑디’라는 새로운 이름을 달았다. 상호변경과 아울러 메뉴 조리법, 손님 응대 서비스에 대한 컨설팅과 주방 설비 지원 등을 받고 4일 재개장했다.

21호점의 새 상호 엄블랑디는 제주말로 ‘엄청나다, 대단하다’라는 뜻의 ‘엄블랑’과 장소를 뜻하는 ‘디’를 합쳐 ‘엄청난 곳’을 뜻한다. ‘엄청난’ 음식 맛으로 ‘엄청나게’ 잘 되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

엄블랑디는 보건복지부 산하 ‘서귀포 일터나눔 자활센터’에서 근로 능력이 있는 저소득층 여성 가장의 자립능력을 키우기 위한 자활 근로 사업의 일환으로 2016년부터 운영하는 30석 규모의 식당이다. 현재 김점례(50), 오연순(45), 김연정(44)씨 등 3명이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21호점은 새 메뉴를 개발하기보다는 영업주들이 빠르게 배우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기존에 판매하던 면 요리에 특제 육수, 소스를 넣어 차별화시켰다.

또한 점심 메뉴는 △왕갈비 짬뽕 △김치우동 △비빔국수 등을 판매하며 모든 메뉴에는 숯불 양념갈비를 세트로 제공해 푸짐한 한상차림으로 구성했다.

왕갈비 짬뽕은 짬뽕 가운데에 뼈째로 올려진 왕갈비가 특징이다. 일반적인 짬뽕 육수와 달리 왕갈비 짬뽕에는 2시간 이상 삶은 소고기 육수를 사용해 담백한 맛을 냈다. 여기에 바지락, 홍합, 황게, 딱새우 등 풍부한 해산물과 각종 채소를 넣어 깊은 맛을 내고 짬뽕 특유의 불맛도 놓치지 않았다.

김치우동은 양파, 대파, 무를 넣고 끓인 채소 육수와 다시마 육수, 가쓰오부시 육수 등 세 가지 육수를 모두 넣어 정성을 듬뿍 담아 만들었다.

저녁 메뉴는 △수제 숯불 돼지 양념갈비 △제주 숯불 돼지갈비 △즉석 솥밥 등을 판매한다.

호텔신라 셰프들은 많은 연구 끝에 21호점만의 특제 숯불갈비 소스를 개발했으며, 고기를 양념에 재우는 시간, 고기 보관 기간 기준 등을 상세하게 정해 영업주들이 항상 최고의 고기 맛을 낼 수 있도록 노하우를 전수했다.

엄블랑디 영업주 오연순 씨는 “문 닫을 뻔한 식당을 호텔신라의 도움으로 계속 운영할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엄블랑디를 열심히 운영해 즐겁고 행복한 삶의 에너지를 여러 사람에게 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