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초선 의원 중 최고 재산가는 누구?
제주도의회 초선 의원 중 최고 재산가는 누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9.2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등록 사항 관보 게재
오영희 의원 35억6871만원, 양영식·김창식·김장영·한영진 의원 등 순
제주도의회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처음 제주도의회에 입성한 초선 의원 중 최고의 재산가는 오영희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8일 관보를 통해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 대상자 670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공개했다. 이번 6.13 지방선거를 통해 새롭게 선출된 선출직 공직자들이 재산공개 대상이다.

발표된 재산공개 내역을 보면 오 의원은 35억6871만원으로 도의회 초선 의원 24명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는 토지 19억4683만원, 건물 21억5647만원, 자동차 2643만원, 예금 2528만원이며 채무도 8138만원이 있다.

또 10억원 이상 재산을 보유한 초선 의원은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 갑) 18억8786만원, 김창식 교육의원(제주시 서부, 17억61181만원), 김장영 교육의원(제주시 중부, 11억5901만원, 한영진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 11억5892만원 등 순이었다.

재산이 가장 적은 초선 의원은 박호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2동 갑)으로 3910만원의 재산등록 사항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