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도내 유일 생존 애국지사 자택 방문
원희룡 지사, 도내 유일 생존 애국지사 자택 방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9.2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강태선 애국지사 성산읍 자택 찾아 존경·위로 뜻 표명
제주도내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의 자택을 방문한 원희룡 지사와 강태선 애국지사가 환한 웃음으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내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의 자택을 방문한 원희룡 지사와 강태선 애국지사가 환한 웃음으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난 22일 도내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인 강태선 애국지사(95)의 성산읍 자택을 방문, 위문품을 전달하고 존경과 위로의 뜻을 전했다.

강 애국지사는 1942년 18세의 나이로 일본으로 건너가 일제의 한국인 차별대우를 목격하고 독립운동을 전개하다가 일본 경찰에 체포돼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아 복역하던 중 해방이 되면서 출옥했다.

정부는 강씨에 대해 1990년 애국지사로 인정,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