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적 체류 허가 예멘인들 “제주 떠나고 싶다”
인도적 체류 허가 예멘인들 “제주 떠나고 싶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9.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 14일 23명 설문서 22명 “타 지역 체류 희망”
출도 제한조치 해제 방침…본인 의사‧여건따라 다른 지방 行 가능
14일 인도적 체류 허가 결정을 받은 예멘인 난민 신청자들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나서고 있다. © 미디어제주
14일 인도적 체류 허가 결정을 받은 예멘인 난민 신청자들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나서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14일 인도적 체류 허가 결정을 받은 예멘인 난민 신청자 대부분이 제주를 떠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14일 면접이 끝난 예멘인 난민 신청자 중 23명에 대해 '인도적 체류 허가'를 결정했다.

인도적 체류 허가자 중 가족 단위 체류자는 모두 18명(네 가족)이다.

미성년자가 10명이로 이 가운데 3명은 부모 등 보호자 없이 입국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이 이들을 상대로 체류(희망)지 파악을 위해 설문한 결과 23명 중 22명이 다른 지방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1명만이 제주에 체류를 희망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이번에 '인도적 체류 허가'가 통보된 이들에 대해 제주도 출도 제한조치도 해제할 방침이어서 타 지방행 희망자들의 경우 여건이 되면 제주를 언제든지 떠날 수 있게 된다.

다만 이들이 제주에 계속 머물지, 다른 지방으로 향할 지는 본인이 최종 결정할 문제여서 실제로 몇 명이 떠날 지는 미지수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은 모두 491명으로 이 중 7명이 해외로 출국했고 3명이 신청을 철회해 지금까지 심사 대상자는 481명이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지난 13일까지 440명에 대한 면접을 완료했고 나머지 인원은 추석 전에 면접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