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역서 조업 중 어선서 베트남인 선원 사망
제주 해역서 조업 중 어선서 베트남인 선원 사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9.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해역에서 베트남인 선원이 어선 조업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4일 차귀도 남서쪽 약 96km 해상에서 여수선적 근해안강망어선 D호(89t, 승선원 13명) 선원인 베트남 국적의 A(32)씨가 그물을 내리는 작업 중 양망기에 몸이 딸려 들어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0분께 D호에서 투망 작업을 하던 A씨가 그물에 걸려 회전하던 양망기에 딸려 들어가 기계를 멈추고 응급조치를 했으나 사망한 것으로 판단, 여수 어업정보통신국을 거쳐 6시 57분께 여수해경 상황실로 신고됐다.

제주해경은 D호를 한림항으로 입항시켜 오후 4시께 A씨의 사체를 제주시내 모 병원에 안치하고 선장 및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