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지원 탈락한 남조로 확장공사, 지방비 투입에도 “소심”
국비지원 탈락한 남조로 확장공사, 지방비 투입에도 “소심”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9.0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교래 사거리 3.3km 정체 구간 완화 공사에 120억 투입 예정
원희룡, "지방비 투입하면 국비 지원 어려워"...추가 예산반영 소극적
제주도의회 제36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송영훈 의원이 원희룡 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상습적인 정체로 도민 및 관광객들의 불편을 자아내고 있는 남조로 확장사업이 계속해서 지연되고 있다.

이에 농수축경제위원회 송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남원읍)도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5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6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송 의원은 “원희룡 지사 본인의 선거공약으로 내세운 남조로 확장사업은 국가지정지방도 지정에 실패했고, 예산반영도 되지 못했다”라면서 “지역 주민들의 염원인 도로 확장은 결국 이뤄지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송 의원은 “토지보상 가격이 계속해서 증가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단 하루라도 빨리 확장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지방재정만으로 어렵다면 지방채 발행이나 채무 부담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심각히 고려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송 의원의 주장에 원희룡 지사는 “남조로 확장사업은 역대 대통령, 국회의원들의 공약사업이었다. 물론, 저도 공약했다”라고 말하면서도 현실적인 어려움을 토로했다.

먼저, 원 지사는 “현재 교래 사거리에서 교래마을 다리까지 3.3km의 정체 구간을 완화하기 위한 공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의 말에 따르면, 총 120억원을 투입한 이번 공사는 작년 10월 착공해 내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임시방편이지만 막히는 구간에 톨게이트를 설치, 여러 차선으로 통과시켜 교통 체증을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공사에 현재까지 120억원이 투입되었다는 원 지사의 말은 사실과 조금 달랐다.

송 의원은 보충 질문을 통해 ‘현재까지 120억원이 투입되었다고 하는데 사실인가’를 물었고, 이에 이양문 도시건설국장은 “내년까지 120억원을 투자해서 마무리하겠다는 뜻”이라면서 현재까지는 80억원이 투입되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원 지사에 따르면, 남조로 확장사업에서 예상되는 공사비는 약 2609억원으로, 도비로 충당하기 힘든 수준이다.

송 의원은 이를 지적하며 “내년 본예산에 좀 더 의지를 담아 반영해줄 수 있는가’를 물었고, 원 지사는 “사전 절차를 거쳐야 하니 (현재 시행 중인) 교래 사거리 (공사부터) 해놓고 논의해가며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원 지사는 “남조로 확장사업을 지방비로 하기 시작하면, 국비 지원에서 멀어질 수 있다”면서 “하지만 그 외에 확장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곳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남조로 확장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려면 도의 의지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원 지사는 미래 국비지원을 받기 위해 더 이상의 지방비 투입은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송 의원이 제안한 지방채 결의에 대해서 원 지사는 “지방채 결의안을 제출하고 싶은데, 이것(남조로 확장사업)은 국가에서 해야 되는 것이다. 국토부와는 (남조로 확장사업을) ‘2022년에 우선순위로 해보자’고 이야기가 된 상태”라면서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주장을 뒷바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