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녹지국제병원, 정부가 책임 회피하면 안돼”
원희룡 지사 “녹지국제병원, 정부가 책임 회피하면 안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9.0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수 의원, 공론조사단 구성·여론조사 문항 등 문제점 잇따라 지적
원 지사 “정부 출범후 다각도로 타진, 제안 주고받았지만 결론 못내”
원희룡 지사가 5일 오전 제36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출석, 고현수 의원의 도정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원희룡 지사가 5일 오전 제36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출석, 고현수 의원의 도정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최근 공론조사위원회의 숙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는 녹지국제병원 설립 허가와 관련, 최종 불허 결정이 내려질 경우 정부도 책임을 회피해선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도정질문 이틀째인 5일 제36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고현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같은 답변을 내놨다.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에 비공식적으로 다각도로 어떻게 할 것인지 타진도 했고 제안도 오고간 게 있지만 결론은 없었다”면서 “쉽게 말해 누구도 선뜻 책임을 지려고 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이에 고현수 의원이 “불허 결정이 내려진다면 정부와 어떤 내용을 얘기하고 어떤 대안을 가져갈지에 대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도와줄 의사가 있을 거라고 본다”면서 집권여당의 힘을 빌려야 할 것이라고 제안하자 원 지사도 “당연히 도와야 할 거다. JDC의 책임도 문제가 되겠지만 책임이든 대안이든 정부가 회피하면 안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1차 여론조사를 통해 구성된 도민참여단이 찬성과 반대, 유보 각각 1/3씩 구성됐던 원전 공론조사 때와 달리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해 구성된 부분에 대해서도 공론조사 균형 모집에 위배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고 의원은 “공론조사는 어느 쪽으로도 쏠리지 않도록 하는 게 원칙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도 관계자로부터 도민참여단 구성이 여론조사 3000명의 축소판이라고 말하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원 지사가 구체적으로 누구한테 얘기를 들었는지 실명을 밝혀줄 것을 요구했지만, 고 의원은 “실명을 이 자리에서 거론하기는 그렇지만 따로 말씀드리겠다”면서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그는 “여론조사 결과가 6대3대1로 나왔다면 그 결과대로 참여단이 구성되는 것 아니냐”며 “이렇게 나온다면 특히 찬성하는 측에서는 (공론조사 결과를) 신뢰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고 의원은 여론조사 문항 중 ‘녹지국제병원이 개설되는 경우 내국인 이용 여부’에 대한 질문이 있고 ‘녹지국제병원 외에 추가로 영리병원 개설허가 신청이 들어오면 어떻게 할 것인지’ 묻는 2가지 문항이 있다는 점을 들어 “찬성과 반대, 유보만 하지 왜 이런 질문이 들어가 있느냐. 이 문항은 영리병원 허가에 상당한 무게를 둔 것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이 질문은 답을 유도하는 편향적인 질문”이라면서 “리서치에 근무하는 분들도 다수가 이같은 지적에 동의했다. 향수 시빗거리가 될 수도 있고 공론조사를 인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같은 고 의원의 지적에 대해 원 지사는 “가정을 전제로 답변할 수는 없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