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소방시설 관리에 관심을 경주해야 할 때
기고 소방시설 관리에 관심을 경주해야 할 때
  • 미디어제주
  • 승인 2018.08.1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진명관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지방소방교
진명관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지방소방교
진명관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지방소방교

기계란 그 자체의 오류나 노후화 되는 등으로 오작동을 일으키기 마련이다. 화재를 감지해 통보함으로써 사람들을 보호하거나 대피시키고, 화재 초기단계에서는 자체적으로 소화할 수 있도록 설계된 소방시설 또한 마찬가지다.

소방시설 중 화재감지기를 보면 그 제품 자체가 불량이거나 처음 설치할 때 이후 오랜 기간 동안 교체 혹은 수리를 하지 않고 방치하거나 습기나 열기 등 외부적인 요인에 의해 오작동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 뿐만이 아니라 화재발신기의 경우 누군가가 고의로 스위치를 눌러 경종을 울려버리는 경우도 있다.

물론 실화재의 경우 지체없이 119로 신고하여야겠지만 화재징후는 없으나 소방시설이 오작동한 경우에도 대부분의 일반인들은 당연히 119로 신고하여 조치해 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20조 6항에는 관계인의 업무에 대하여 명시되어 있는데 그 중 몇 개를 살펴보면 “소방시설이나 그 밖의 소방 관련 시설의 유지․관리와 피난시설, 방화구획 및 방화시설의 유지․관리”라고 규정되어 있듯이 해당 건물의 소방시설, 피난시설 등 관리는 관계인에게 있다는 것이다.

설령 관계인이 오작동을 조치한다고 하더라도 귀찮다는 이유로 화재수신기 자체의 전원을 꺼버리거나 소방펌프를 자동기동상태가 아닌 수동기동상태로 변환시켜 유사시 소방시설이 작동하지 않아 사람들에게 화재사실을 알리지 못하거나 소방펌프가 작동하지 못하게 되어 초동진화에 실패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 소방관계법령에 의하여 징역 또는 벌금처분까지 받게 되니 소방시설을 폐쇄하지 말고 화재수신기상 화재로 감지된 구역을 살펴보고 적법한 조치를 취해야겠다.

요즘 소방시설이 작동한 경우 사람들이 대피하는 모습을 보기 힘들다. 그만큼 잦은 오작동으로 소방시설에 대한 믿음이 떨어졌거나 안전불감증이 만연한 것으로 보인다. 건물 관계인은 소방시설의 유지관리를 철저히 하여 오작동 발생률을 줄여 입주민 혹은 이용객들에게 소방시설에 대한 믿음을 줘야겠고 안전불감증에 대한 스스로의 인식 변화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가정을 지켜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