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헌, 나이 마흔넷..마녀의 법정 '여교수 강간 미수 사건'에서 소름끼치는 연기!
강경헌, 나이 마흔넷..마녀의 법정 '여교수 강간 미수 사건'에서 소름끼치는 연기!
  • 이성진
  • 승인 2018.08.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타는 청춘' 새 멤버로 등장한 배우 강경헌(44)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며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7월3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경헌이 5주만에 불청 여행에 합류했다.

이날 강경헌은 5주 만에 불청 여행에 합류해 청춘들의 반가움을 샀다.

특히 강경헌의 첫 등장때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던 구본승은 강경헌의 등장에 반가움과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최근 방송된 SBS TV '불타는 청춘' 에선 5월 강원도 정선으로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새 친구로 배우 강경헌이 등장했다.

이날 구본승과 김부용은 새 친구 강경헌과 만나자 미소를 금치 못했다. 김부용은 “아름다우십니다”라며 그녀의 미모를 칭찬했다.

구본승 역시 그녀가 출연한 드라마를 언급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김부용은 “본승 형이 이렇게 말 많이 하는 거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어 강경헌은 75년생으로 현재 44살이라고 밝혔다.

강경헌은 지난해 10월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 특별출연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며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강경헌이 맡은 역할은 외모와 지성을 겸비한 경영대학원의 교수 선혜영역으로 등장, 피해자로 등장해 피의자로 밝혀지는 과정에서 캐릭터의 변화를 세밀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박에 사로잡았다.

강경헌은 '마녀의 법정' 2회 '여교수 강간 미수 사건'편에서 눈물을 흘리며 감쪽같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다가도 뒤에서는 본성을 드러내는 소름 끼치는 연기를 선보여 안방을 사로잡았다.

1975년생으로 한국나이로 올해 마흔 넷인 강경헌은 1996년 KBS 슈퍼탤런트 선발대회에서 포토제닉상을 수상하며 1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사랑과 전쟁', '불굴의 며느리', '대풍수' 영화 '육혈포 강도단', '순수의 시대'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동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강경헌은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똑 부러지는 커리어우먼으로 광고제작팀을 이끄는 프라이드 강한 광고기획자 봉재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