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문재인 대통령, 국제관함식 참석해 공개 사과해야”
강정마을회 “문재인 대통령, 국제관함식 참석해 공개 사과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3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투표 결과 입장 발표 기자회견 “공동체 파괴 공작 등 실태 밝혀야”
강정마을회가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국제관함식 개최 관련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강정마을회가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국제관함식 개최 관련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강정마을회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제관함식 행사에 참석해 제주해군기지 건설로 공동체가 파괴되는 아픔을 겪은 마을에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정마을회는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국제관함식 개최 관련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마을회는 이번 주민투표가 ‘대통령의 유감 표명과 그에 따른 공동체 회복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전제로 이뤄졌다는 점을 들어 “우선 대통령이 관함식에 참석해 강정마을 주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공식 사과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해군기지 입지 선정 과정에서 절차적 민주주의를 파괴한 제주도 당국의 의견에 부응해 일방적으로 해군기지를 추진한 정부의 잘못에 대한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대해 마을회는 “막연한 유감 표명이 아닌 구체적인 내용을 토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마을회는 “정부는 해군과 경찰이 강정마을 주민에게 어떤 인권 침해와 공권력 남용 및 공동체 파괴 공작을 했는지 실태를 밝히고 그에 상응하는 응분의 후속조치를 해야 한다”면서 도와 도의회, 청와대 관계부서에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공개사과 내용을 비롯해 후속조치로 공동체 회복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에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2009년 절대보전지역인 강정 ‘구럼비’ 지역을 불법적으로 해제한 제주도의회도 공개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강정마을회는 지난 3월 30일 열린 마을총회에서 제주해군기지 내 관함식 개최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했으나, 지난 18일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강정마을을 찾아 입장을 재고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주민 동의절차를 거쳐 지난 28일 주민투표를 통해 관함식을 수용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