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사르 습지 동백동산 위협, 사파리월드 취소돼야”
“람사르 습지 동백동산 위협, 사파리월드 취소돼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흘1리 마을회 성명 “제주도, 도유지 임대 거부 입장 명확히 밝혀라”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목전에서 포기하는 세계적 수치 겪지 않기를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 마을회가 동백동산 인근 부지에 추진중인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동백동산에 있는 먼물깍의 모습. ⓒ 미디어제주 자료사진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 마을회가 동백동산 인근 부지에 추진중인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동백동산에 있는 먼물깍의 모습. ⓒ 미디어제주 자료사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받으려 한다면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은 불허돼야 합니다”

습지 보호지역인 동백동산을 품고 있는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 마을회가 27일 사파리월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 불허를 촉구하면서 내놓은 성명서 내용 중 일부다.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가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에 대한 개발진흥지구 지정(안)을 심의하는 데 대한 경고 메시지인 셈이다.

선흘1리 마을회는 “연중 탐방객이 2만9000명에 달하는 선흘 곶자왈은 치유와 힐링의 장소로 유명한 곳으로, 곶자왈 보전 정책에 힘써야 마땅한 곳”이라고 선흘 곶자왈에 대한 각별한 자부심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마을회는 “인근 동복리 산 1번지에 추진되고 있는 사파리월드 사업으로 인해 제주도를 넘어 세계적 보전 가치가 높은 동백동산이 훼손될 위험에 빠졌다”면서 “사파리월드 사업이 진행될 경우 사업부지인 곶자왈 파괴는 당연지사이며 인근 동백동산과 마을들도 큰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호랑이, 코끼리, 하마 등 141종 1172마리의 대형 야생동물을 사업부지에 들여온다면 선흘곶자왈 생태계 교란, 동물 탈출로 인한 인명 피해 가능성, 동물의 분뇨 처리 문제 등 많은 문제들이 속출할 것이 불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마을회는 “지난 8년 동안 습지와 곶자왈을 미래세대를 위한 유산으로 여겨 세계적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추진해왔고, 다가오는 10월 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제13차 람사르총회에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서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우리 선흘1리는 동백동산을 포함한 제주 곶자왈을 이 시대 우리가 꼭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사파리월드 사업이 강행될 경우 사업부지와 바로 인접한 동백동산의 생태적 가치가 훼손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이 취소될 수 있고, 동백동산에 대한 람사르습지 인증도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사파리월드 사업 부지가 동백동산과 경계를 같이 하고 있는 선흘 곶자왈과 생태축이 이어지는 곳이기 때문에 사업이 강행될 경우 이곳에 서식하는 환경부 멸종위기종인 제주고사리삼과 순채, 팔색조, 큰오색딱다구리, 팔색조, 긴꼬리딱새 등 서식지가 파괴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사업부지 인근 동백동산이 습지보호지역을 포함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습지보호지역은 경계 안에만 보전한다고 해서 습지보호지역을 지킬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서 “주변 생태계가 보전돼야 건강한 습지가 유지되고 지하수도 보전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사업 부지가 제주의 중산간 지역이면서 지하수 함양 충전지대여서 대규모 개발사업이 이뤄진다면 습지와 지하수의 오염, 훼손 문제가 대두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선흘1리 주민들은 사파리월드 사업 계획 전면 취소와 함께 27일 열리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을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주민들은 “수년 동안 조천읍이 준비해온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목전에 두고 포기하는 세계적 수치를 겪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해 남겨줄 습지와 곶자왈 보전이라는 이 시대의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구했다.

사업 부지에 포함돼 있는 도유지 부분에 대해 임대 거부 입장을 빠른 시일 내에 표명해줄 것을 제주도에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주민들은 “제주도가 조천읍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려는 뜻에 함께 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동복리와 조천읍이 협력해 사람과 자연과 문화가 꽃피는 제주, 그리고 ‘제주도가 커지는 꿈’을 꿀 수 있도록 정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