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민원홍보담당관·정책상황실 신설
제주도의회, 민원홍보담당관·정책상황실 신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1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중심 의정지원체계 강화’ 차원 17명 증원키로
입법담당관 개방형으로, 예결특위 전문위원 직급 상향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4급 상당의 민원홍보담당관을 신설하고 미디어 담당자 7급 1명을 증원하는 등 도민 중심 의정지원체계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도정 전반에 대한 충실한 견제와 감시를 위해 의장 산하에 정책상황실을 신설하고 인력도 종전보다 17명을 늘렸다.

제주도의회는 지난 13일 원희룡 지사와 ‘제주형 협치 모델’을 만들기로 전격 합의한 후 도의회가 독자적으로 마련한 조직개편안을 16일 발표했다.

도의회 조직 개편안을 보면 우선 민원홍보담당관 및 정책상황실 신설 외에도 입법지원 기능 강화와 전문성 있는 우수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입법당당관(4급)을 개방형으로 임용하고 의정자료센터(현 정책자료센터)에 임기제 7급의 입법조사요원 3명을 증원키로 한 부분이 눈에 띈다.

또 상임위별로 6급 공무원 1명씩 모두 7명을 늘리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도 위원회 역할과 위상에 걸맞게 현재 5급 전문위원을 별정직 4급으로 직급을 상향 조정했다.

기록담당(5급)은 행정·속기 직렬을 복수로 지정, 속기 주무관들이 향후 기록관리 등 전믄성을 살려 우수 의회인력으로 승진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해놨다.

교대조 불일치로 근무에 어려움을 겪고 잇는 청원경찰 공무직 정원도 2명을 늘리기로 했다.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은 “2개 조직 신설과 17명 정도 증원이 있기는 하지만 오로지 도민 중심의 소통과 입법, 예산 등 의정지원체계 강화를 위한 내용으로만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신설 조직과 증원 인력은 ‘도민께서 의회에 주신 힘’으로 알고 도민을 위해 봉사하고 성실하게 노력하는 의회상을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