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보다 빛난 ‘아트’...프랑스, 벨기에 꺾고 12년 만에 결승행
‘황금’보다 빛난 ‘아트’...프랑스, 벨기에 꺾고 12년 만에 결승행
  • 미디어제주
  • 승인 2018.07.1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즈만(왼쪽)이 결승골을 넣은 움티티를 옆에서 축하를 하는 장면.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그리즈만(왼쪽)이 결승골을 넣은 움티티를 옆에서 축하를 하는 장면.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프랑스가 ‘아트 사커’를 앞세워 ‘황금 세대’ 벨기에를 꺾고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후반 6분 터진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프랑스는 준우승을 차지했던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2년 만에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프랑스는 오는 12일 펼쳐지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오는 16일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1998년 프랑스 대회 우승 이후 20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프랑스다. 벨기에는 로멜루 루카쿠-에덴 아자르-케빈 더 브라위너 등 ‘황금세대’를 앞세워 사상 첫 결승 진출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프랑스는 공점유율에서 40% 대 60%로 뒤졌지만 슈팅수에서 19개(유효슈팅 5개) 대 9개(유효슈팅 3개)로 앞섰다. 벨기에는 옐로카드 3장 파울 16개를 범하며 프랑스의 거센 공격을 막았지만 세트 피스 한 방에 무너졌다.

전반전 두 팀 골키퍼들은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벨기에는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터닝슛을 날렸지만 프랑스 골키퍼 위고 로리스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전반 39분 킬리안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뱅자맹 파바르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은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의 발 끝에 걸렸다. 전반서 프랑스는 유효슈팅 2개, 벨기에는 1개에 그쳤다.

승부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중요성이 더욱 커진 세트피스에서 갈렸다. 중앙 수비수 움티티는 후반 6분 앙투안 그리즈만이 차올린 오른쪽 코너킥을 골지역 오른쪽으로 달려 들어가 머리로 공의 방향을 돌려 벨기에의 오른쪽 골그물을 흔들었다.

벨기에는 후반 15분 교체 투입한 드리스 메르텐스의 오른쪽 크로스로 반격에 나섰다. 벨기에는 후반 20분 문전에서 시도한 펠라이니의 헤딩슛이 프랑스 골대 오른쪽을 살짝 빗나간 장면이 가장 아쉬웠다.

아주경제 전성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