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행정시장 인사, 폭넓게 추천 받겠다”
원희룡 지사 “행정시장 인사, 폭넓게 추천 받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시장 공모 절차 착수 … “공모에만 의지하지 않을 것”
김경학 민주당 원내대표 “의회 또는 당 차원 논의기구 구성”
원희룡 지사가 4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행정시장 인선과 관련, 폭넓게 추천을 받겠다는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4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행정시장 인선과 관련, 폭넓게 추천을 받겠다는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민선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행정시장 인선과 관련, 원희룡 지사가 도의회와 원내 다수당인 민주당을 비롯한 정치세력, 그리고 도민사회로부터 폭넓게 추천을 받겠다는 뜻을 밝혀 주목된다.

원희룡 지사는 4일 오후 도청 기자실을 방문,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지난 6월말로 임기가 종료된 양 행정시장에 대한 공모 절차를 진행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간담회에서 “오늘 도의회 원 구성이 돼서 의장과 의회운영위원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몇가지 양해를 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지난 6.13 선거 결과가 나온 직후버터 선거에 따른 경쟁으로 인한 갈등의 골을 메우고 도민이 하나가 되는 도정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여러 가지 제안을 해왔고, 그 연장선상에서 의회와 민주당 측에 같은 제안을 했다는 얘기였다.

특히 그는 “인사청문회 대상이 되는 정무부지사와 행정시장은 이번 선거에서 도의회와 도지사를 선출한 도민 뜻에 비춰 의회와 도정간 협력, 그리고 정당을 뛰어넘는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도민 뜻을 반영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지사가 갖고 있는 정무직 인사에 대해서도 그런 방향에서 의견을 제시해주고 가능하다면 추천까지도 해줄 것을 제안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같은 취지로 이날 원 구성이 끝난 의회와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자신의 인사권 행사를 열어놓고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제안을 했고, 의회 측에서도 그 취지에 대해 공감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그는 “오늘부터 공모 절차를 시작하더라도 45~50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장기간 공백을 방치할 수 없어 오늘 이후 절차를 시작하겠다”면서 “특정한 사람을 염두에 두고 절차가 진행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많은 그룹에서 추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공모 절차를 거치게 되면 막상 도민 눈높이에 맞는 인사들은 스스로 응모하기보다 주변의 추천이나 도정에서 삼고초려를 해야 마음이 움직일 수 있다”면서 공모에만 의지하지 않고 추천을 받거나 삼고초려를 통해 도민 마음에 맞는 인사를 발탁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그는 “그러다 보면 무늬만 공모 아니냐는 비판을 받을 수도 있지만, 공모에 참여한 인사들 중에서만 하면 적임자를 찾지 못할 수도 있다”면서 “의회나 정치세력, 뜻있는 도민들께서 함께 조언도 해주시고 고민도 해주기 바란다”는 당부를 전했다.

행정시장 공모 기준으로 도민 통합과, 도민과의 소통, 공직 혁신이라는 3가지 기준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같은 원 지사의 제안에 의회운영위원장으로 선출된 김경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의회 차원에서든 당 차원에서든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이런 식의 접근은 반갑고 고마운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그게 추천이 될지 합의 또는 협의가 될지, 의견 조율이 될지 교환이 될지는 진행되는 과정을 봐야 한다”면서 “원 지사도 추천이라고 말한 게 아니라 추천을 포함해 의견 개진이든 협의든 다 할 수 있다고 했다”고 대화 내용을 전했다.

이에 그는 “오늘 원 구성이 거의 끝났지만 임시회가 끝나는 6일 이후에 조속히 의회든 당이든 논의기구를 만들어 의견 수렴절차 등 대응방안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게 협치의 전부가 아니고 폭넓게 도정 전반에 걸쳐 의회와 협의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면서 “의장 취임사와 원 지사의 축사에서도 언급된 의회 인사권 독립과 권한 강화 의지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내용을 채워나가는 과정이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