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위대한 제주도민과 제주가 커지는 꿈을 향해 가겠다”
원희룡 “위대한 제주도민과 제주가 커지는 꿈을 향해 가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0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취임사 통해 ‘도민 중심’ 거듭 강조
“소속 정당도, 손잡은 정치세력도 없지만 도민만 바라보고 가겠다” 다짐
원희룡 지사가 2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민선 7기 제주도지사로서의 업무를 시작하는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2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민선 7기 제주도지사로서의 업무를 시작하는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민선 7기 제주특별자치도지사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 원희룡 지사가 ‘도민 중심’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2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표한 취임사를 통해 “위대한 제주도민과 함께 제주가 커지는 꿈을 향해 담대하게 가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도민께서 저에게 맡겨주신 제주특별자치도지사로서 일을 함에 있어 제주도민을 중심으로 삼겠다”면서 도민이 도정의 주인이며, 도정의 목적도 도민이며, 도정의 힘도 도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어떠한 권력과 이념도, 정치적 목적이나 이해관계도 도민 위에 있지 않다”면서 “도민 모두의 공통의 가치와 요구를 최우선으로 섬기는 것이 바로 도지사로서의 본분”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도정 구현을 위해 그는 우선 폭넓은 통합을 내세웠다.

그는 “이념과 정당을 뛰어넘어 위대한 도민만 바라보고 도민의 위대한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방향을 따르겠다”면서 도민 속에서 널리 인재를 구하고 의견이 다르더라도 제주를 위한 공통의 목적 아래 최대한 협력의 길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공직사회를 확 바꾸기 위한 구상도 함께 피력했다.

그는 “공직사회는 도정의 주인인 도민을 잘 섬겨야 한다”면서 공무원의 편의를 앞세우는 일이 없도록 바꾸고 도민 실생활의 필요성, 현장 실정, 민간 분야의 활력을 공직에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공직 개방의 폭을 넓혀 도정과 제주도민이 함께 일할 수 있게 하겠다면서 개방형 공모직 공무원 채용을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도민의 목소리를 많이 듣고 각계각층의 도민 실상과 의견을 충분히 주고받을 수 있도록 형식을 가리지 않고 실질적 소통에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소통’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그는 “공직자들도 서류와 칸막이를 벗어니 도민 실생활과 민심의 소리 속에서 업무를 보도록 하고, 정책이나 사업을 추진할 때도 소통과정을 충분히 거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도민을 위한 좋은 밥상을 차리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상기시키면서 “실천에 초점을 두고 언행일치로 도민의 믿음에 보답하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그는 이를 위해 “진정성 있는 자세와 열과 성을 다하는 노력을 쌓고 쌓겠다”면서 능력과 성과에 맞는 평가와 보상이 자리잡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취임사를 마무리하면서 그는 “새로운 도정을 시작하면서 저에게는 소속 정당도, 손잡은 정치세력도 없지만 제주도민만 바라보고 담대하게 나아가겠다”면서 “정직한 민심이 이끌어가는 제주사회 만들기에 제주도민 여러분께서 저와 함께 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원 지사는 별도의 취임식 없이 지난 1일 오전 7시부터 제주시 충혼묘지와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하고 오전 9시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대처 상황 긴급회의를 주재하는 것으로 민선7기 도지사로서의 업무를 시작했다.

별도의 취임식 없이 공식 업무를 시작한 원희룡 지사가 2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별도의 취임식 없이 공식 업무를 시작한 원희룡 지사가 2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