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난민대책도민연대 면담 요구사항 청취
원희룡 지사, 난민대책도민연대 면담 요구사항 청취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29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민 신청만 해도 송환 못하는 난민법 개정돼야” 주장하기도
원희룡 지사가 28일 오후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28일 오후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예멘 난민 문제와 관련,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도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대통령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28일 오후 자신의 집무실에서 난민대책도민연대 관계자들을 만나 요구사항을 청취했다.

난민대책도민연대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무사증 제도를 이용해 제주도로 입국한 난민 신청자에 대해 보다 더 적극적은 해결책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한 관계자는 면담에서 “현재 유럽의 상황을 보면 난민이 위험하다는 점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며 “제주도는 대문이 없고 정낭밖에 없는데 제주시 아파트와 농촌 보안은 무방비로 노출된 것과 다름없다”는 논리를 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난민으로 인정된 사람만 합당하게 조치해야 하는데 난민 신청만 해도 송환을 못하게 돼 있는 난민법이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난민대책도민연대는 치안 강화와 농어촌 지역 CCTV 설치, 문화 교육, 노숙 단속, 브로커 개입 확인, 무사증 제도 개선 등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자국민의 실제 안전과 불안감 해소가 국가와 지방정부의 제1의 책임”이라면서 “대통령과 면담을 통해 제주도와 도민들의 요구사항 반영에 대해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난민법 개정과 브로커 수사 등에 대해서는 국회나 검찰, 경찰에 관련 사항들을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선거 후 직무에 복귀하자마자 난민 발생 실태와 현황, 관련 동향을 보고받고 수차례 대책회의를 개최, 도민 안전과 무사증 제도 개선, 노숙자 해결, 질병 관리, 치안, 외국인 관리, 구호 및 재정지원, 취업 등 분야별로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주도는 예멘 난민 대책 총괄 T/F를 구성해 제주출입국외국인청, 경찰청 등 6개 기관‧단체와 방범순찰을 강화하고 관리 및 지원방안을 논의, 도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협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