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무소속 당선자들, (가칭) ‘희망제주’로 뭉친다
야당‧무소속 당선자들, (가칭) ‘희망제주’로 뭉친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무소속 당선자 5명 교섭단체 구성키로
(가칭) ‘희망제주’라는 명칭으로 원내 교섭단체를 꾸리기로 한 도의회 의원 및 당선자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오영희 당선자와 무소속 강연호 의원,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 무소속 이경용 의원. ⓒ 미디어제주
(가칭) ‘희망제주’라는 명칭으로 원내 교섭단체를 꾸리기로 한 도의회 의원 및 당선자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오영희 당선자와 무소속 강연호 의원,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 무소속 이경용 의원.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가까스로 제주도의회에 입성하는 데 성공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및 당선자들이 탈당파 무소속 의원 2명과 함께 모두 5명이 (가칭) ‘희망제주’라는 이름으로 다시 뭉쳤다.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용담1‧2동)과 오영희 당선자(비례대표), 바른미래당 강충룡 당선자(송산‧효돈‧영천동), 무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한 강연호(표선면)‧이경용(서홍‧대륜동) 의원 등 5명이다.

이들은 26일 오후 도의회 기자실을 방문, 기자회견을 갖고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된 취지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경용 의원은 회견을 시작하면서 “교섭단체의 의미를 곡해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야당 연대나 합당 차원이 아니라 의회 운영이 한 당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을 막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다음달부터 문을 여는 제11대 제주도의회에서 전체 43석 중 29석을 차지하면서 거대 정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서라는 얘기다.

김황국 의원은 “도민 사회에서도 건전하고 건강한 의회를 만들려면 소수 의견도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데 공감할 것”이라고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된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아직 11대 도의회 원 구성과 관련한 목표를 정한 건 없다”면서도 전반기와 후반기 의회운영위 구성과 관련해 야당 몫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의회운영위에 들어가려면 원내대표 또는 상임위원장이 돼야 가능하기 때문에 자신들에게도 상임위원장 몫이 배분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당명을 거론하면서 “‘더불어’라는 뜻과 ‘민주’라는 뜻에 맞게 권력 분산이 이뤄지는 게 합당하다고 본다”면서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정당 지지도가 55.4 대 44.6으로 나왔다는 점을 들어 “원 구성 과정에서도 충분히 협의가 될 거라고 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그는 “야권 연대 등 중앙 정치 차원에서의 흐름에 대해서는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의장 선출 과정에서 경선이 이뤄진다면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을 거다”라고 묘한 뉘앙스를 풍기는 얘기를 꺼냈다.

원 구성 관련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묻는 질문에 이 의원은 의회운영위에 들어가려면 상임위원장이 돼야 한다는 점을 들어 “전반기와 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과 1년씩 맡고 있는 예결위원장 한 명, 그리고 부의장 두 명 중 한 명도 관례적으로 야당 몫”이라고 답변했다.

원희룡 지사와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예전에는 연락이 왔는지 없었다. 지사를 만나거나 통화한 적도 없다”고 답변했고 김 의원도 “무조건적인 도정 협조 역할은 아니라고 본다. 견제할 것은 견제하고 협조하면서 의원으로서의 본분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의 강충룡 당선자는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이날 회견에 불참하면서 위임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