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청년·학생위원회 "제주대 갑질교수 논란, 철저히 조사하라"
정의당 청년·학생위원회 "제주대 갑질교수 논란, 철저히 조사하라"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6.21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청학위, 이번사건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제주대는 철저한 진상조사 및 ‘갑질없는 학내문화’ 만들어야"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A교수의 갑질을 폭로하며 교내에 붙인 대자보. (사진=해당학과 SNS)<br>
제주대학교 모 학과 학생들이 A교수의 갑질을 폭로하며 교내에 붙인 대자보. (사진=해당학과 SNS)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정의당 제주도당 청년·학생위원회(이하 정의당 제주청학위)가 최근 불거진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과 A교수의 '갑질' 논란에 "제주대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목소리를 냈다.

정의당 제주청학위는 " 최근 제주대 예술디자인대학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학생들은 전공교수인 A씨가 그동안 학생들을 상대로 폭언, 인격모독, 외모비하, 성희롱을 했다고 고발하였다"면서 "12일 수업을 거부하고 14일 위 사실을 알리는 현수막과 대자보를 학내에 붙였다. 학생들의 용기 있는 문제제기로 제주대 인권센터는 15일 진상조사에 착수하였고 A교수는 19일 사과글을 올렸다. 하지만 학생들의 공모전 수상내역에 자녀 이름을 올리는 등 A교수로 인해 피해를 당해왔던 학생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 제주청학위는 "올해에만 학생을 상대로 한 제주대 교수 2명의 성추행사건이 있었다"면서 "더 이상 사후약방문식 대응으로는 문제를 해결 할 수 없음"을 강조했다.

또한, "학생을 상대로 한 교수의 폭력적인 행위가 왜 되풀이 되는지 진단해야 하며, 교수와 학생사이의 위계적인 권력구조가 학내에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확인하고 갑질 없는 학내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주청학위는 "이 사건을 처음 고발했던 대자보의 제목 ‘교수님, 저희는 교수님의 노예가 아닙니다’ 를 기억한다"며 "졸업과 취업이라는 힘겨운 문턱 앞에서 고민하는 청년을 응원하지는 못할망정 목줄 쥐고 노예처럼 대하는 교수들의 갑질횡포를 없애야 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끝으로 정의당 제주청학위는 "이번사건이 제대로 해결되는지 주목할 것"이라며 "정의당의 지방선거 슬로건이었던 ‘갑질없는 나라’를 제주에서 실현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