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북미 정상회담 환영, 남북 하나되는 민주 교육할 것"
이석문 "북미 정상회담 환영, 남북 하나되는 민주 교육할 것"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6.1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학생 문화예술체육교류 축전’ 제주 개최 제안...“가슴 벅찬 전환점 기대”
12일 오전, 이석문 교육감 후보가 서귀포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학생들과 하이파이브 인사를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후보는 12일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적극 환영한다”며 “북미 정상의 만남이 평화‧통일의 역사를 여는 가슴 벅찬 전환점이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석문 후보는 “한반도 평화의 봄이 완전히 뿌리내리도록 남북 아이들이 평화롭게 만나고, 교류하는 교육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남북의 아이들이 하나되는 4.3과 평화, 인권, 통일, 민주 교육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 “조건이 무르 익는다면, 매해 제주에서 열리는 ‘제주국제청소년포럼’에 북한 학생을 초청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며 “제주교육청이 주최하는 ‘제주교육국제심포지엄’에서 남북 역사‧평화교육이 교류되는 방안을 적극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여건이 된다는 전제하에 가칭 ‘남북학생 문화예술체육교류 축전’을 제주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한다”며 “앞으로 남북 및 주변국 관계 개선 상황을 지켜보면서 정부‧지자체와 협력해 이 같은 정책들을 진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