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유지 사적 이용, 원희룡 후보가 직접 해명해야
도유지 사적 이용, 원희룡 후보가 직접 해명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0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 窓] 지사 재임시절 조성된 가족 납골묘, ‘물타기’ 사안 아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후보의 불법 가족 납골묘 조성 문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대변인단까지 가세, 논란이 확산되자 원 후보측이 문대림 후보의 가족묘 문제를 거론하며 맞불 공세에 나섰다.

원 후보측은 지난 8일 부성혁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문대림 후보가 청와대 비서관으로 재직하던 시절 조성한 모친의 묘 외에 3기의 가족묘가 모두 ‘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하지 않고 불법 조성돼 있다고 밝혔다.

부 대변인은 “이 문제는 법의 잣대로 공격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서 “아무리 선거판이라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고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고 믿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후보가 부모님을 사후에 모신 일에 대해 법의 잣대를 들이대기보다 인간적인 차원에서 존중하고 싶었다”면서 “하지만 문 후보는 원 후보의 이러한 이해와 배려를 악용해 온갖 비방을 할 뿐만 아니라 이제는 중앙당 국회의원까지 비행기를 타고 날아와 원 후보 흠집내기에 열을 올리는 것을 보면서 한 마디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문 후보의 가족묘 문제를 꺼낸 이유를 설명했다.

문 후보에게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시절 자신이 직접 치른 가족묘 불법 조성 사실에 대해 어떤 입장이냐”며 “중앙당 인사, 특히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문 후보의 이같은 가족묘 불법 조성 사실에 대해 어떤 입장이냐”고 물으며 책임있는 답변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같은 원 후보측의 맞대응에 문 후보측은 전형적인 ‘물타기’ 시도라면서 진실을 호도하려 하고 있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원 후보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문 후보가 친형 소유 토지에 묘를 조성한 것을 ‘불법’ 운운하면서 물타기를 시도, 자신이 저지른 불법행위의 진실을 흐리려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문 후보측 손지현 대변인은 “원 후보는 자신의 행위에 대해 그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냐”며 “도지사 권한을 이용해 도유지 관리책임자로서 도유지를 사유화한 행위는 그 어떤 해명으로도 도저히 용서받지 못할 범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손 대변인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로 원 후보의 불법행위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면서 원 후보에게 “이제라도 도민 앞에 스스로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원 후보가 어떻게든 선거일까지 버티려는 심산이라면 도민들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이라면서 “원 후보가 스스로 진실을 밝히지 못하겠다면 당장 도지사 후보직을 사퇴하고 사법당국의 조사부터 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후보측의 이같은 대응은 ‘남 탓 하기 전에 자기 잘못부터 돌아보라’는 논평 제목처럼 똑같이 불법을 저질러놓고 왜 내 문제만 지적하느냐는 불만의 목소리로 읽힌다.

하지만 사안을 정확히 짚어보면 두 사안은 비슷하면서도 명백히 다른 문제다.

우선 두 후보 모두 현직 지사와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자리에 있을 때 각각 가족 납골묘와 모친의 묘가 조성됐지만 원 후보 가족 납골묘의 경우 명백히 ‘남의 땅’에 조성돼 있던 묘를 개장, 가족납골묘를 조성할 수 없는 곳에 납골묘가 조성됐다는 점이다.

더구나 해당 납골묘 조성 부지 중 상당 부분이 도유지라는 점에서 똑같은 사안으로 다룰 수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인근에 석축을 쌓는 등의 개발행위를 하려면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허가를 받지 않았다면 그 자체가 불법인 것이고, 허가를 받고 개발행위가 이뤄졌다면 납골묘를 조성할 수 없는 곳에 납골묘를 조성했기 때문에 명백히 특혜를 누린 것이 되기 때문이다.

반면 원 후보측이 제기한 문 후보 모친의 묘소에 대해 문 후보측은 “문 후보가 친형 소유의 묘지에 묘를 조성한 것을 ‘불법 묘’ 운운하면서 물타기를 시도, 자신이 저지른 불법행위의 진실을 흐리려 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원 후보 본인이 두 차례 TV토론회에서 이 문제에 대해 ‘후보 자신이나 부친이 했다면 책임지겠다’(5월 31일), ‘문중 차원에서 납골묘를 조성한 것으로 알고 있고 소유 관계나 경계 측량 부분에 대해서는 확인을 거쳐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6월 5일)고 직접 얘기했던 만큼 후보 본인이 입장을 밝히면 될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