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2 17:58 (금)
원희룡, 제주예술인회관‧제주문학관 건립 등 약속
원희룡, 제주예술인회관‧제주문학관 건립 등 약속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0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 국악단 창단, 장르별 거점 공공창작지원센터 조성 등 공약
원희룡 후보
원희룡 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 선거 후보가 6일 제31호 공약으로 제주예술인회관, 제주문학관 건립 등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 확대 등 문화예술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원희룡 후보는 6일 정책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에는 554개 문화예술단체가 있지만 지역민간 예술단체 단순 사무공간 제공 개념이 아닌 창작과 문화향유가 공존하는 복합 창의공간으로서 기능을 할 수 있는 장소가 필요하다”면서 “제주예술인회관과 제주문학관을 건립해 문화예술 인프라를 구축,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문학관 건립은 2003년부터 공론화된 제주 문학인 숙원사업으로 제주문학(신화, 유배, 해양, 4·3문학 등) 관련 전반 자료조사 및 수집, 지역 문학인들의 창작활동 활성화를 위한 문학 공간 조성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또 그는 “제주의 정체성을 담고 있지만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는 제주민요를 계승·발전시키고 국악을 체계적으로 지원 및 운영하기 위해 도립 국악단 창단이 필요하다”면서 “국가지정문화재 ‘제주민요’와 국악의 계승발전을 위한 도립 제주국악단 창단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립 제주국악단을 활성화시켜 국립 국악원 분원을 유치하고 제주민요를 유네스코 무형문화재로 등재를 추진하는 등 제주민요의 지속성을 확보한다는 구상도 밝혔다.

아울러 그는 “건강한 지역문화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지역 예술창작인들의 가장 기초적인 공공 창작공간과 예술인들의 교류 촉진을 위한 레지던시 공간, 커뮤니티 공간이 필수적임에도 제주도내에는 창작인프라가 매우 부족한 상태”라며 “마을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생활문화기반 조성사업으로 마을 소유 또는 장기 임차가 가능한 유휴공간을 공연연습 및 창작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장르별 거점 공공창작 지원센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제주예술고 설립 추진 및 문화예술 전문인력 채용 확대, 제주미술제 확대 운영 및 서귀포 지역 문화예술 활동 지원, 장애인과 청소년·청년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 창작 예술품 유통 지원을 위한 플랫폼 구축 등 공약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