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활동 재개 소식에 문대림‧민주당 ‘반색’
김우남 활동 재개 소식에 문대림‧민주당 ‘반색’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0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도당 “모든 당원들이 ‘한 팀’으로 선거 승리에 최선”
문대림 후보 “김 전 최고위원과 새 시대 여는 역사 쓰겠다” 다짐
김우남 전 최고위원의 활동 재개 소식에 민주당 제주도당과 문대림 후보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지난 4월 11일 민주당 도지사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김 전 최고위원과 문 후보가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김우남 전 최고위원의 활동 재개 소식에 민주당 제주도당과 문대림 후보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지난 4월 11일 민주당 도지사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김 전 최고위원과 문 후보가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김우남 전 최고위원이 2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이후 한 달 반만에 다시 활동을 재개한 데 대해 민주당 제주도당과 문대림 후보측이 일제히 환영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통해 “김우남 전 최고위원이 이번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한 팀’을 완성시켰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민주당은 김 전 최고위원이 ‘분명한 것은 더불어민주당 당인(黨人)이라는 사실’이라면서 민주당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는 점을 들어 “민주당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문대림 후보와 민주당 도의원 후보들의 당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앞으로 12일 남은 지방선거에서 김 전 최고위원이 2일 김희현 후보(일도2동 을), 3일 홍명환 후보(이도2동 갑) 출정식에 지원 유세를 하고 4일 문대림 후보 캠프에서 열리는 민주당 중앙당 선대위 회의에 참석한 후 문 후보의 필승을 위해 적극 선거운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이후 김 전 최고위원의 일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은 “김 전 최고위원의 큰 결단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다”며 “모든 당원들이 ‘한 팀’이 돼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대림 후보도 직접 성명을 내고 “김우남 전 최고위원과 함께 제주도 권력 교체, 새 시대를 여는 역사를 쓰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문 후보는 성명에서 “이제야 비로소 우리는 하나의 생각, 하나의 행동, 하나로 가는 한 팀이 됐다”고 의미를 부여한 뒤 “민주 정부 3기의 성공과 촛불혁명의 지역적 완성을 위한 제주도 정권교체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자신의 경쟁자였던 김 전 최고위원이 “제주도의 미래, 다음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큰 결단을 해주셨다”면서 “민주 정부 1‧2기 출범에 지대한 공을 세우시고 민주 정부 3기의 완전한 성공인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인(黨人)’으로서 사명감을 보여주신 김 전 최고위원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문 후보는 “제주를 포함해 대한민국 전역에 평화의 물결이 넘실대고 있다”면서 ‘평화, 새로운 시작’을 한라에서부터 시작해 백두까지 닿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와 함께 “김 전 최고위원께서 잡아주신 이 손, 꼭 붙잡고 제주도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역사를 반드시 쓰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또 그는 “뜻은 높게, 몸은 낮게 더 힘차게 전진해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들기 위해 도민만 믿고 도민과 함께 나아가겠다”며 “이제 제주도는 한 팀의 집권여당으로서 그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것이며, 6월 13일 도민들에게 불통과 독단의 도정이 아닌 소통과 공감의 도정을 선물할 것”이라고 필승의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