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측 “문대림, 제주판 적폐연합부터 해체하라”
원희룡측 “문대림, 제주판 적폐연합부터 해체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2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영진 공보단장 논평 “문 후보 관련 의혹의 뿌리는 ‘조배죽’”
원희룡 후보측이 29일 문대림 후보의 무지개 연정 제안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원희룡 후보측이 29일 문대림 후보의 무지개 연정 제안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가 ‘무지개 연정’을 제안한 데 대해 무소속 원희룡 후보측이 “연정을 논하기 전에 제주판 적폐연합부터 해체하라”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원희룡 후보측은 29일 강영진 공보단장 명의 논평에서 문 후보의 연정 제안을 “적폐 동맹세력의 후예다운 발상”이라고 깎아내렸다.

문 후보의 회견 내용 중 제주 사회의 적폐세력에 대한 규정이 없었다는 점을 들어 “스스로 자기를 청산할 수는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라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에 강 단장은 “도지사 권한을 이용한 공무원 줄세우기, 도민사회 편가르기, 이권을 나누며 특권과 반칙으로 이익을 탐하고 제주 사회를 지배하던 세력이 바로 제주판 적폐 세력”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자신이 ‘적폐세력’으로 규정한 이들이 제주의 미래, 사람, 환경에는 관심이 없었다면서 “오로지 현재의 이익만 탐했을 뿐이다. 중국 부동산 개발 자본을 끌어들여 중산간 난개발을 촉발했고 토목과 건설로 취한 이득으로 세력을 만들고, 이권의 길목에 있던 공직을 철저하게 자신들의 사람으로 채워간 것이 바로 그들”이라고 지목했다.

이어 그는 “‘조직을 배신하면 죽음’이라는 의미의 섬뜩한 구호이자 건배사 ‘조배죽’을 만들어낸 세력이 바로 그들”이라며 “지금 그 조배죽 세력이 문 후보를 돕고 있음을 알 만한 이는 모두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그는 “원 후보의 지난 4년은 제주의 적폐와 싸워온 시간이었다”면서 “제주해안 경관을 사유화하려는 세력의 중심에 바로 적폐 세력이 있고 이에 맞선 것이 원희룡이었다”고 원 후보를 추켜세웠다.

특히 그는 문 후보를 겨냥해 “민주당 간판을 달았다고 적폐세력을 감출 수는 없는 일”이라며 “이제 와서 사람과 환경 도민주권, 주민 참여라는 현란한 의제로 적폐를 분장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송악산 부동산 투기 의혹, 유리의성 주식취득 의혹, 공직자 허위신고 의혹, 논문표절 의혹, 당원명부 유출 의혹, 부동산개발회사 관피아 의혹, 타미우스 골프장 명예회원권 뇌물 수수 의혹에 이르기까지 문 후보와 관련된 의혹의 줄기와 연결된 뿌리는 ‘조배죽’이라면서 “여기에 더해 온갖 공작정치와 부정‧불법 선거 세력이 문 후보 주위에 도사리고 있다”고 문 후보를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그는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진보 진영이 제주판 적폐 세력과 손을 잡을 일도 없지만 끌어들인다고 해서 본모습을 감출 수는 없다”면서 문 후보에게 “당내 경선 상대진영과도 손을 잡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른 정치세력과 함께 하겠다고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 그는 “도지사 당선을 목적으로 한다면 허위사실을 공중에 뿌릴 수 있고, 후보 도덕성 검증에는 검찰 고발로 응수하면서 어떻게 도민사회의 갈등을 해소하고 연정과 협치를 이룰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거듭 문 후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