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측 “회견문에도, 녹취록에도 특별회원 혜택 전혀 없어”
원희룡측 “회견문에도, 녹취록에도 특별회원 혜택 전혀 없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27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경호 대변인 “문 후보측, 기자회견 열어놓고 증거 제시 못해”
강전애 대변인 “애초에 없는 증거 만들려고 하지 마라” 맹비난
원희룡 후보측 고경호 대변인(사진 왼쪽 첫번째)과 강전애 대변인이 잇따라 논평을 내고 27일 문대림 후보측 대변인의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관련 기자회견 내용을 비판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원희룡 후보측 고경호 대변인(사진 왼쪽 첫번째)과 강전애 대변인이 잇따라 논평을 내고 27일 문대림 후보측 대변인의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관련 기자회견 내용을 비판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측이 원희룡 후보의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제보자의 녹취록을 공개한 데 대해 원 후보측이 ‘더러운 흑색 선전’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원 후보측 고경호 대변인과 강전애 대변인은 27일 문 후보측 홍진혁 대변인의 기자회견 직후 일제히 논평을 내고 문 후보가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관련 의혹을 제기해놓고 아무런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문 후보측을 맹비난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문 후보측 홍 대변인의 기자회견에 대해 “홍 대변인은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관련 증거자료를 제시하겠다면서 녹취록까지 내놨지만 기자회견문에도, 녹취록 내용 어디에도 원 후보와 배우자가 비오토피아에서 특별회원으로 혜택을 누린 증거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도 “문 후보는 거짓말에 대한 사죄 대신 대변인 기자회견을 통해 변명을 하면서 제대로 된 증거 하나도 제시하지 못하고 언론의 비웃음을 자초했다”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강 대변인은 문 후보 자신이 발언한 5가지 사항의 거짓말에 대한 해명을 우선 해야 할 것이라면서 △‘우리나라 0.1%의 상류층이 누리는 공간, 특별회원권을 부여받게 되면 최고급 온천스파, 휘트니스, 수영장, 레스토랑 무료 이용 그리고 골프장 할인 혜택을 받았다. 그리고 특히 배우자까지 이런 특혜를 받았다’는 발언 △‘배우자가 수차례 이용했고, 골프도 쳤다’는 발언 △2014년 8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쭉 사용해왔다는 발언 △‘비오토피아 특별할인권을 받으면 P골프장에 할인 혜택을 받고, 지사는 물론 배우자도 동일하게 적용을 받으며 특권을 누렸다’는 발언 △문 후보가 제시한 특별회원권에는 임기가 4년으로 나와 있는데 ‘사용하면서 1차 갱신했다’는 발언에 대한 증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또 강 대변인은 박종규 전 비오토피아 주민회장이 이미 언론을 통해 ‘원 후보로부터 면전에서 거절당했고, 그것으로 특별회원 자격은 없어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문 후보는 이미 진실과 사실이 모두 드러났음에도 이를 외면하고 여론을 왜곡하려는 시도를 해봤자 구차해질 뿐”이라고 거듭 문 후보를 비판했다.

이에 그는 “문 후보는 애초에 없는 증거를 만들려고 하지 마라”면서 “도지사 선거가 더 추악해지고 더러워질 수밖에 없다. 결국 모든 피해는 도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고 여기서 멈추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도 문 후보측 홍 대변인이 특별회원권을 이용했다는 증거나 원 후보와 배우자가 실제 골프를 쳤는지 묻는 질문에 ‘뭔가 이야기하면 어떻게 알리바이를 만들어야겠다고 판단할 수 있어 말할 수 없다’, ‘증거를 제출하면 그에 맞게 알리바이를 만드는 등 정치공방 밖에 안되는 것 같다’고 답변한 것을 두고 “결국 홍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어놓고 증거자료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기자회견 도중 녹취록 내용을 담은 회견문 중 일부를 회수해가는 언론을 무시하는 행태까지 보였다”고 이날 회견 내용과 과정을 모두 문제삼았다.

이에 그는 “선거가 17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없는 증거를 있다고 허위로 기자회견을 열어 여론을 호도하려는 더러운 정치공작으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회견에 참석한 몇몇 기자들이 ‘이런 기자회견은 처음 봤다’, ‘기자회견문을 회견 도중 회수해 가는 게 기자회견이냐. 도민의 눈과 귀와 입을 대신하는 언론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등의 비난이 쏟아져 나왔다면서 문 후보에게 “집권 여당의 도지사 후보로서 부끄럽지 않으냐”고 일갈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문 후보에게 “더 이상 대통령의 뒤에 숨어 잔꾀를 부릴 생각을 하지 말고 제시할 증거가 없다면 도민께 고개 숙여 사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한 뒤 조용히 수사기관의 소환을 기다리고 있으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문 후보측이 행하고 있는 이같은 더러운 정치공작은 도민들에게 문 후보 뿐 아니라 집권여당에 대한 정치혐오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