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취임 후 특별이용권 제안, 거절당했다”
“원희룡 지사 취임 후 특별이용권 제안, 거절당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25 2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규 전 비오토피아 주민회장, 원캠프 통해 입장문 보내와
“원 후보도 부인도 숙박이나 스파, 골프 친 일 전혀 없다” 확인
원희룡 후보 부부가 특별회원권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비오토피아 타운하우스 전경. /사진=비오토피아 홈페이지 갈무리
원희룡 후보 부부가 특별회원권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비오토피아 타운하우스 전경. /사진=비오토피아 홈페이지 갈무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방송 토론회에서 원희룡 후보 부부의 비오토피아 특별회원권 관련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당시 비오토피아 주민회 회장이 원 후보와 부인이 비오토피아 시설을 이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당시 주민회 회장을 맡고 있던 박종규씨는 25일 오후 원캠프를 통해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당시 비오토피아 주민회장으로서 유감을 표명하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겠다”며 “원 후보에게 도지사 취임 후 민원 건의차 도지사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특별이용권(부부동반용) 사용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원 후보는 도지사 직을 수행하면서 비오토피아에서 숙박이나 스파, 그리고 관련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일이 전혀 없음을 말씀드린다”며 원 후보 부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비오토피아에서 숙박이나 스파, 그리고 관련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일이 전혀 없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무쪼록 이번에 전혀 사실이 아닌 문대림 후보의 발언과 홍진혁 대변인, 송종훈 대변인의 논평으로 있지도 않은 일이 마치 사실처럼 호도되면서 잘못된 여론이 형성되는 점이 없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원캠프의 고경호 대변인은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입장문은 박종규 전 회장이 직접 언론사에 전달하기 어려워 대신 발송해줄 것을 부탁해와서 원캠프에서 발송한 것”이라면서 박 전 회장이 휴대전화 문자로 보내온 내용을 원캠프에서 자료로 만들어 배포한 것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궤변 ? 2018-05-26 10:44:53
이용하려고 했던 것은 사실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