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적폐 낙인 지우기 ‘위장쇼’”, 元 “경선 직후에도 골프?”
文 “적폐 낙인 지우기 ‘위장쇼’”, 元 “경선 직후에도 골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2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원희룡 후보측, 연일 상대후보 겨냥 공세에 또 맞불
후보 등록 직후에도 날선 공방전 … 상대 후보 ‘흠집내기’만
문대림 후보와 원희룡 후보측이 후보 등록 후에도 연일 상대 후보를 겨냥한 대변인 논평을 쏟아내면서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 미디어제주
문대림 후보와 원희룡 후보측이 후보 등록 후에도 연일 상대 후보를 겨냥한 대변인 논평을 쏟아내면서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도지사 예비후보들이 모두 후보 등록을 완료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측과 무소속 원희룡 후보측이 연일 상대 후보를 겨냥한 논평을 쏟아내고 있다.

원희룡 후보측은 24일 고경호 대변인 논평을 통해 “문 후보가 지난 4월 15일 민주당의 도지사 후보 경선 결과 발표 직후 유력 후원자로 알려진 강신보 ㈜유리의성 대표 등 4명이 골프를 쳤다는 내용의 제보를 확인했다”면서 골프를 쳤는지 여부와 내용을 명확히 답할 것을 요구했다.

고 대변인은 “민주당 도지사 후보 경선은 송악산 땅 투기 의혹, 유리의성 주식 취득 의혹, 논문 표절 의혹, 탈당 등에 따른 정체성 논란, 당원명부 유출 의혹 등 문 후보와 관련한 온갖 의혹으로 얼룩진 경선이었다”며 “문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 수차례 밝혔던 ‘민주당 원팀’의 의지는 겉으로만 그냥 당원 민심 달래기용 립서비스에 불과했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그는 문 후보에게 “머리 아픈 당내 경선에서 이겼으니 가까운 사람들과 자축의 의미로 명예회원으로 있는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겼는지, 무슨 마음으로 골프를 쳤는지 밝혀라”라고 요구했다.

또 그는 함께 골프를 친 사람들이 모두 가명으로 라운딩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점을 들어 “떳떳하다면 그럴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며 “문 후보는 명예회원인 만큼 그린피 공짜로 쳤는지, 또 누가 비용을 계산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이와 함께 그는 문 후보가 지난 20일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한 기자회견에서 작년과 재작년 7차례 타미우스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고 한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최근에 골프를 친 사실은 왜 숨겼는지 의문”이라면서 올해 들어 경선 과정에서 골프를 친 횟수와 내역을 밝힐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문 후보측은 고 대변인의 논평에 대해 “문 후보는 경선 직후 골프를 친 적이 전혀 없다”고 반박, 명백한 허위 사실을 공표한 데 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후보측 홍진혁 대변인은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명백한 허위 사실이다. 원 후보측이 문 후보와 함께 골프를 쳤다고 하는 강신보 회장도 해당 골프장에 간 적이 없다”고 고 대변인의 논평 내용을 정면 반박했다.

이에 앞서 홍 대변인은 원 후보를 겨냥, “적폐 낙인 지우기 ‘위장 쇼’를 중단하라”는 논평을 냈다.

홍 대변인은 논평에서 원 후보에게 “자신의 정체성과 정치적 소신마저 스스로 부정하면서 ‘거짓 가면’을 쓰고 여론을 호도하려는 몰염치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인 지난 23일 원 후보의 논평에 대해 “아무리 선거라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원 후보가 ‘노무현 정신’을 입에 담고, 광주학살 주범인 전두환에게 큰절을 했던 원 후보가 ‘‘광주 5.18의 진실’을 얘기하는 것을 보면서 도민들은 아연실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원 후보에 대해 “한나라당, 새누리당에서 이명박‧박근혜를 앞장서 옹호했으며 자유한국당에서 바른미래당으로 옮겼다가 지지율이 떨어져 무소속으로 출마한 ‘철새’ 원 후보가 이번에는 문재인 정부를 두둔하면서 민주당 입당설을 흘리고 있다”면서 “황당함을 넘어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라고 혀를 찼다.

또 그는 “원 후보는 제주4.3위원회 폐지법안을 공동 발의하고 도지사 시절에 4.3 해결을 외면했던 자신의 치부를 덮기 위해 선거를 앞두고 ‘4.3 명예회복’을 얘기하는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원 후보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그는 “이명박근혜 정부 집권 공신인 원 후보가 자신에게 씌워진 ‘적폐 부역자’의 낙인을 지우기 위한 ‘위장 쇼’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적폐 당사자가 적폐 청산을 얘기하고 있다. 원 후보의 적폐 이미지는 교언영색으로 얄팍한 말재주 농간을 부리며 감춘다고 없어지는 게 아니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그는 “원 후보가 해야 할 일은 더 이상 제주도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제주의 ‘잃어버린 4년’과 적폐 부역 책임에 대한 도민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