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환경미화 노동자들 정규직 전환하라”
“제주도 환경미화 노동자들 정규직 전환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5.2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24일 회견
“전환심의위 재심의 약속 불구 지금까지 개최 소식 없어”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이 제주특별자치도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한 환경미화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이하 제주공공운수노조)는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 당국에 환경미화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들이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에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들이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에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공공운수노조는 회견에서 “정부 기준에 따라 상시지속업무에 해당하는 환경미화 노동자들이 지난해 정규직으로 전환됐어야 하지만 제주도는 연말 친사용자 위원으로 구성된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에서 합리적 근거도 없이 이들을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는 환경미화 노동자들이 이 같은 결정에 반발하자 쓰레기 수거체계 및 시스템 정비 등 청소인력에 대한 종합적 진단 이후 정규직전환심의위 재심의를 약속했으나 애초 지난 3월 예정이던 재심의는 5월로 미뤄졌고 지금까지 개최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제주공공운수노조는 “정부 지침이 상시지속업무에 해당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것이고 제주도는 쓰레기 수거 업무가 상시지속업무인지만 판단하면 되는 것”이라며 “그러나 제주도는 갖은 핑계를 대며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피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특히 “제주도교육청이 청소 및 경비용역 노동자들을 65세까지 정년을 연장해 고용할 계획인데 제주도는 60세 이상 고령자를 정규직 전환에서 전부 제외시켰다”며 “제주도의 정규직 전환 비율이 30%대 밖에 안 되는 이유가 바로 이런 전환회피 기조 때문”이라고 힐난했다.

또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계약 만료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오늘까지 정규직 전환이 미뤄지고 있다”며 “제주도가 계속 정규직 전환을 회피한다면 또 한번의 집단해고 사태가 불을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제주공공운수노조는 이에 따라 “제주도가 지금처럼 정규직 전환 회피를 위한 꼼수로 일관한다면 공공운수노조는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예외없는 정규직 전환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투쟁하겠다”며 “제주도는 약속대로 환경미화 노동자들에 대한 정규직전환심의위를 즉각 개최하고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