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휴어기 직불제 지원‧제주광어특구 지정 등 약속
원희룡, 휴어기 직불제 지원‧제주광어특구 지정 등 약속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정책 분야 공약 발표 … 수산물 가격안정기금 200억 조성 약속도
원희룡 예비후보가 16일 해양수산정책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사진=원희룡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원희룡 예비후보가 16일 해양수산정책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사진=원희룡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무소속)가 16일 제12호 공약으로 도민의 신선하고 안전한 바다 먹거리를 위해 어업인의 복지와 어업 경쟁력을 높이는 해양수산정책 추진을 선언했다.

원희룡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는 바다환경을 잘 지켜 현명하게 자원을 사용하고, 어업인과 해녀들의 소득과 생계를 잘 보장하는 것이 제주의 무한한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지속가능한 제주 수산업과 어업경영의 안정성 도모, 어업인의 휴식 및 재충전을 위해 ‘휴어기’가 필요하다”면서도 휴어기 동안 조업을 중단해야 하는 어업인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선원 임금 등 운영비 보전 차원의 ‘휴어기 직불제’ 지원을 약속했다.

또 친환경·명품 광어 양식을 육성하기 위해 광어특구를 지정, 지원하고 불안정한 수산물 수급과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한 기금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제주의 광어 양식산업은 생산규모가 3000억원대로 성장했지만 육상양식 도입 후 현재까지도 재래식 사육방식으로 생산성이 정체돼 있다”면서 제주광어특구 지정 구상을 밝혔다.

수산물수급 가격안정기금 조성과 관련해서도 그는 “민선6기 도정은 수산물의 원활한 유통과 가격안정 도모를 위해 ‘수산물 수급 가격안정기금 설치 및 운영조례’를 제정했다”면서 임기 내 200억원을 목표로 기금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밖에도 그는 여성어업인·어선원 등 어업인 복지기반 조성, 용암해수 배양 규조류 산업화 연구 및 기반 조성,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선진화 시스템 구축, 해녀의 전당·해녀문화마을·해녀문화 교류 사업 지원 확대, 가공용 광어수매 지원, 양식어류 백신공급사업 확대, 양식시스템 협력 및 기술이전 등 해양수산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 등 공약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