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 폭행 사건 관련 주최측 사과문 발표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 폭행 사건 관련 주최측 사과문 발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4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후보 안전 책임지지 못한 데 사죄드린다” 입장 표명
각 후보 진영, 민주당에서도 긴급성명‧논평 잇따라 발표
14일 오후 열린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한 방청객이 원희룡 예비후보를 겨냥해 계란을 던지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의소리 제공 영상 갈무리
14일 오후 열린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한 방청객이 원희룡 예비후보를 겨냥해 계란을 던지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의소리 제공 영상 갈무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한 폭행 사건이 벌어진 것과 관련, 토론회 주최측이 곧바로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14일 오후 제2공항 문제를 주제로 원포인트 토론회를 공동 주최한 <제주의소리>와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사건 발생 후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예비후보들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데 대해 사죄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최측은 “특히 이날 토론회가 제2공항이라는 매우 민감한 주제를 다룬 만큼 안전에 더욱 신경을 썼어야 했다”면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어떤 지적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한 듯 각 후보 진영과 정당에서도 잇따라 긴급 성명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우선 김방훈 예비후보(자유한국당)는 이날 토론회가 시민단체 주관으로 열린 첫 토론회라는 점을 들어 행사를 주최한 시민단체에 대해 “테러에 대응하지 못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주최측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어 문대림 예비후보측은 캠프 차원의 논평을 통해 원 후보에게 위로를 전한 뒤 “제2공항 건설과 관련된 갈등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면서 “갈등 문제에 대해서는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하려는 성숙한 자세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성철 예비후보(바른미래당)도 “아무리 의견이 다르더라도 폭력으로 제압하려는 시도는 도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없다”면서 “결과적으로 주장하고자 하는 내용조차 정당성을 상실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장 후보는 “민감한 이슈와 관련된 토론회를 개최하면서 적극적으로 후보들의 신변 안전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주최측의 책임도 결코 작지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고은영 예비후보(녹색당) 측은 선거본부 차원에서 “원 지사가 당한 물리적 폭력과 평생 살아온 터전을 빼앗으려 했던 국가폭력이 버무려져 벌어진 이 비극적인 사건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고 후보측은 “이 사건으로 제2공항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이 중단되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긴급 성명을 내고 “어떠한 폭력도 결코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은 “이번 폭행 사건을 일으킨 당사자가 어떤 목적과 생각을 지니고 있는지에 상관없이 본인의 의지 표현을 절대 해서는 안되는 폭력이라는 수단을 사용한 점에 대해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단호히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민주당은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해서는 안된다”면서 이번 사태가 법의 절차에 따라 명확하게 엄중하게 처리되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