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댓글 추천수 조작 의혹 사건 검찰 고발
원희룡, 댓글 추천수 조작 의혹 사건 검찰 고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으로 고발장 접수
원희룡 예비후보가 댓글수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진은 원캠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때 모습. /사진=원희룡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원희룡 예비후보가 댓글수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진은 원캠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때 모습. /사진=원희룡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판 드루킹’ 사건 의혹을 제기한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측이 결국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원희룡 예비후보측은 14일 오후 2시 캠프 관계자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댓글 추천수 조작’ 사건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검찰이 빠른 수사와 적절한 조치를 통해 실체를 밝히고 재발방지에 서둘러 나서야 할 것”이라면서 “추천수 조작 등을 통한 여론 호도는 발본색원해야 할 민주주의 적폐”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 이유에 대해서는 “첨단 범죄를 전담하는 첨단범죄 수사부가 있어 신속하고 전문적인 수사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랐다”고 설명했다.

원 후보는 “증거 인멸을 차단하고 여론 호도세력들이 민의를 왜곡하는 행위들이 조속히 근절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온라인 특성상 행위자가 전국에 산재해 있을 가능성이 있고 피해 지역 또한 특정할 수 없다”면서 “당초의 댓글조작 사건은 물론 이 건에 대해서도 진실이 신속하게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