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문대림, 강정 주민들에 대한 사과부터”
고은영 “문대림, 강정 주민들에 대한 사과부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부결, 본회의 날치기 통과 빌미 제공”
고은영 예비후보가 2009년 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을 맡고 있던 문대림 예비후보를 겨냥, 당시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부결 처리가 결국 본회의 날치기 처리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사진=고은영 예비후보 선본
고은영 예비후보가 2009년 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을 맡고 있던 문대림 예비후보를 겨냥, 당시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부결 처리가 결국 본회의 날치기 처리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사진=고은영 예비후보 선본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고은영 녹색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를 겨냥, 지난 2009년 12월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에서 제주해군기지 예정지에 대한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을 부결 처리한 것을 문제삼고 나섰다.

당시 문대림 후보가 위원장을 맡고 있던 환경도시위에서 안건이 부결되자마자 의장 직권으로 본회의에 안건이 상정돼 결과적으로 환경도시위의 부결 결정이 강정해군기지 건설에 중요한 동력이 됐다는 이유에서다.

고 예비후보는 14일 오전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문대림 후보에게 묻는다’라는 제목으로 세 번째 기자회견을 갖고 문 후보의 진정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강정 주민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당시 강정마을 주민들이 문 위원장을 찾아가 해당 변경 안건을 처리하지 말고 보류해달라고 요구했음에도 문 위원장이 이를 부결시켜 본회의 상정과 함께 한나라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던 본회의 날치기 처리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고 후보는 “보류했으면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당시 강정마을회를 비롯한 활동가들은 날치기 통과를 한 당시 여당은 물론, 계기를 만들어준 민주당과 문대림 위원장의 진심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민주당이 다수당이 된 후 2011년 3월 16일 절대보전지역 해제 취소 결의안이 가결된 데 대해서도 고 후보는 당시 문 후보가 ‘공사를 잠시 중단하고 정부는 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해군기지에 상응하는 강정마을과 제주도 발전‧지원 대책을 내놔야 한다. 취소 결의안도 정부에그런 의지를 보여달라는 요구’라고 한 발언을 두고 “강정 주민들은 민주당의 취소 결의안이 정치적 쇼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대부분의 주민들은 더 많은 보상이나 지원이 아니라 해군기지 건설 계획 자체가 철회되길 바라는데 도의회가 이를 왜곡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8월 문대림 후보가 강정생명평화대행진 시기에 ‘이제 반대활동을 접을 때가 됐다. 그래야 해군과 상생과 화합을 할 수 있고 해군도 구상권을 철회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문제삼기도 했다.

이어 고 후보는 “올해 지방선거의 최대 쟁점인 제2공항 문제에 대해 문 후보의 입장이 무엇인지 도민들은 혼돈스러워 하고 있다”면서 “도민 삶의 터전을 담보로 하는 일에 더 이상 말장난으로 도민들의 가슴에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후보에게 ‘지금 제주에서 제2공항은 필요한가?’라는 물음에 직접 대답을 해달라면서 “원점 재검토나 환경 수용성 따위 애매한 답변은 의미 없다. ‘필요하다 혹은 필요 없다’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혀 책임을 다하는 것이 도지사 후보의 기본 자격”이라고 분명한 답변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