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문대림, 대통령과 호흡 맞춰 제주도를 발전시킬 후보”
추미애 “문대림, 대통령과 호흡 맞춰 제주도를 발전시킬 후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살림꾼을 제대로 뽑아야 강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열린 문대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열린 문대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대한민국 신(新)경제 지도를 가슴에 품고 계신 한반도 평화의 운전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호흡을 척척 맞춰 평화의 섬 제주도를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후보가 누구겠습니까?”

13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문대림 후보가 반드시 이번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데 방점이 찍혔다.

대규모 인파가 운집한 야외 기자회견에 이어 실내로 자리를 옮겨 속개된 개소식 3부 행사에서 마이크를 잡은 추 대표는 가장 먼저 자신의 가슴에 달려 있는 동백꽃 배지를 보여주면서 “그동안 가슴 깊이 묻어두고 있던 한을 촛불혁명으로 정권을 교체한 후에 제주4.3을 가슴에 붙였다. 4.3이 세상 밖으로 나오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제주4.3이 일어난지 70년이 되는 올해는 육지에서 1700만명이 촛불을 든 광화문에서 4.3을 외쳤다”면서 “이게 다 여러분 덕분”이라고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자치단체장 후보들과 광역의회 후보들도 함께 해주셨다”면서 “여러분의 승리가 민주당의 승리이고 제주도민의 승리 아니겠느냐”며 한 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 필승의 결의들 다졌다.

이어 그는 “촛불 혁명의 완성은 정권 교체로 끝나는 게 아니”라면서 “내 삶이 더 나아지는 대한민국, 제대로 된 대한민국, 일자리가 있는 대한민국, 서민경제가 살아나는 대한민국이 되려면 살림꾼을 제대로 뽑아야 한다”면서 지방선거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는 점을 역설했다.

그는 “지난 1년간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 갑질과 적폐를 잘라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열어가고 있다”면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말하던 ‘위장 쇼’는 없었고, 평화가 진짜 나타났다”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싸고 급변하고 있는 정세에 대한 얘기를 풀어갔다.

특히 그는 홍 대표를 겨냥, “할 말 없으면 가만히 있으면 되는데 부자연스러운 말씀을 자꾸 하시더라”며 지난해 미국까지 가서 한반도 비핵화가 아니라 전술핵을 배치해야 한다고 구걸하고 다닌 분이 누구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이제 23일과 25일 사이에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한다고 하는 등 비핵화에 속도전을 내고 있다”면서 “홍 대표가 ‘멘붕’에 빠지신 거 같다. 북미회담 날짜가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날이냐고 본질에서도 어긋난 생트집을 잡고 있다”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그는 “평화가 밥이고 일자리를 만드는 거다. 평화가 지켜져야 신뢰가 쌓이고, 외국인 투자가 가능하고 평화가 있어야 경제가 가동되고, 그래야 복지도 가능하다”면서 “평화와 경제, 복지 이 세 쌍둥이는 반드시 문재인 정부가 해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그는 “그러려면 이번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어내야 한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를 선택해줄 것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