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일시 정지” vs “백지화” vs “재검토 결과 보면서”
제주 제2공항 “일시 정지” vs “백지화” vs “재검토 결과 보면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5.13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반대범도민 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3인 답변 내용 공개
문대림‧고은영 ‘원점 재검토’ 찬성하지만 향후 계획에서 시각차
원희룡 사전타당성 재조사 전제 “문재인 대통령 지역 공약이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지역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서귀포시 성산읍을 중심으로 계획된 ‘제2공항’ 사업에 대해 이번 제주도지사 선거에 나선 일부 출마자들이 생각을 이야기했다.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하 제2공항반대범도민)은 6‧13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나선 5명의 예비후보에게 제주 제공항 사업에 관한 질의서를 보내 받은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사진 위 왼쪽부터 문대림 예비후보, 고은영 예비후보, 원희룡 예비후보. 사진 아래는 제주 제2공항 발표 당시 알려진 개발 사업 예정지. © 미디어제주
사진 위 왼쪽부터 문대림 예비후보, 고은영 예비후보, 원희룡 예비후보. 사진 아래는 제주 제2공항 발표 당시 알려진 개발 사업 예정지. © 미디어제주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 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는 답변서를 보냈고 자유한국당 김방훈 예비후보, 바른미래당 장성철 예비후보는 답변하지 않았다.

제2공항반대범도민에 따르면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원점 재검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문대림 예비후보와 고은영 예비후보는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양 예비후보가 제주 제2공항 문제를 풀어나가려는 방식에는 차이를 보였다.

文 “추진 여부 도의회 동의‧주민투표 통해 결정”

문대림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문대림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문대림 예비후보는 제2공항 사업을 ‘주민 동의 없는 건설’로 지목하며 “국가가 일방적으로 결정해 시행하는 시대는 막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기 제주도지사로 당선 시 우선 문재인 대통령과 국토교통부에 제주 제2공항 관련 계획의 ‘일시 정지’를 요청할 뜻을 피력했다.

또 “‘공론화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제주 항공수요 재검토 결과에 따른 항공 수용력 확충 방안을 마련하고 피해 지역과 피해 부분을 명확히 해 협의를 거쳐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도 마련한 뒤 제주도의회 동의 절차 또는 주민투표를 통한 의결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예비후보는 “의결에서 얻어진 도민의 의견을 중앙정부에 전달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 제2공항 계획의 추진 여부를 제주도의회에 묻거나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高 “중앙정부에 백지화 요구‧일체의 행정행위 중단”

고은영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고은영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고은영 예비후보는 제주 제2공항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완강한 입장을 고수했다.

고 예비후보는 ‘도지사 당선 시 원점 재검토를 포함해 제주 제2공항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계획이냐’는 물음에 “제주 제2공항 계획 백지화를 강력히 중앙정부에 요구하고 일체의 행정행위를 중단하겠다”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제주의 생태 및 자원 용량에 대해 자연, 생활, 인문, 사회 환경 전반에 걸쳐 전면적인 진단을하고 도민과 함께 쓰레기, 교통 등의 현안과 미래에 대한 공론화를 설계하겠다”고 역설했다.

여기에 각 세대와 지역, 직업 등이 균형있게 참여하는 (가칭) ‘제주의 현재와 미래 공론화 위원회’ 구성을 비롯해 국제자유도시법 폐기, 생태환경 중심의 특별자치법 대체 입법 등도 제시했다.

元 “큰 문제 없으면 도민 숙원사업 정상 추진돼야”

원희룡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원희룡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원희룡 예비후보는 이들과 달리 제주 제2공항 사업의 추진에 무게를 두는 답변을 했다.

원 예비후보는 답변서에서 “2015년 11월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 최종입지 발표 당시 제주도민의 25년 숙원이 확정됐다는 도민들의 평의 많았다”며 “제주 제2공항은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도 지역 공약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재 국토교통부가 제2공항에 대한 입지타당성 재검토 용역을 발주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전국 최초로 국책사업의 사전타당성 재조사가 들어간 제2공항은 반대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 결정한 것이어서 우선 이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조사 결과 심각한 오류가 있다면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고, 큰 문제가 드러나지 않고 의혹이 해소된다면 도민 숙원사업인 만큼 정상 추진돼야 할 것”이라며 “추진 시 토지 보상과 지역 발전에 대한 후속조치도 동시에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다만, 말미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도민의 의견이고 도민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말을 붙이면서 찬‧반 의견에 대한 공론화 부분을 열어놨다.

제2공항반대범도민은 향후 정책 간담회를 통해 각 후보들의 원점 재검토 방안과 도민 합의 방식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 나갈지 확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