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측 “문대림, 한 일 없다면서 연봉 5000만원?”
원희룡측 “문대림, 한 일 없다면서 연봉 5000만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전애 대변인 논평 “도지사 후보 자격없어 … 즉각 사퇴해야”
원희룡 예비후보
원희룡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측이 이번에는 문대림 예비후보가 부동산개발회사 부회장을 맡고 있는 동안 한 일이 없다면서 연봉 5000만원 수준의 연봉을 받았다는 점을 문제삼고 나섰다.

원희룡 예비후보측은 10일 강전애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제보에 의하면 문 예비후보가 부동산개발회사 부회장을 받은 급여가 연봉 5000만원 수준이었다”면서 문 예비후보가 ‘자문 역할이었고 실제로 한 일이 없다’고 해명한 것을 두고 “연봉 5000만원을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그게 상식적으로 맞다고 받아들일 사람은 없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문 후보가 보기에 이것이 ‘상식적인 수준’의 급여인가”라고 추궁하면서 “출퇴근 근무시간과 출근을 하기는 했는지, 인허가 로비를 하지 않았다면 도대체 무슨 업무를 하면서 연봉 5000만원을 받은 것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도의회 의장을 했던 사람이 ‘직업선택의 자유’라면서 부동산개발회사에서 연봉을 받았다면서 ‘자문’이라는 실체 없는 허구적인 단어로 관청을 대상으로 한 인허가 로비를 은폐하려는 변명에 속을 사람은 없다”면서 “촛불혁명이 관피아의 직업선택의 자유를 보호해 주지 않는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에 그는 “도민 눈높이에서 새삼스럽게 조심할 부분은 없고, 부동산 개발 인허가 로비로 나선 것 자체가 도지사 후보 자격이 없다”며 문 후보에게 후보직에서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