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부동산개발회사 부회장 맡아 어떤 이권 개입?”
“문대림, 부동산개발회사 부회장 맡아 어떤 이권 개입?”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08 16: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방훈 예비후보측 대변인 논평 “부동산개발회사 로비스트 활동 의혹”
김방훈 예비후보측이 논평과 함께 공개한 문대림 예비후보의 2013년 당시 명함. 김 후보측은 이 명함에 대해 도청 공무원의 명함 이미지를 연상케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김방훈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김방훈 예비후보측이 논평과 함께 공개한 문대림 예비후보의 2013년 당시 명함. 김 후보측은 이 명함에 대해 도청 공무원의 명함 이미지를 연상케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김방훈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측이 문대림 예비후보의 부동산개발회사 부회장 전력을 문제삼고 나섰다.

지난 2012년 총선 출마를 위해 도의회 의원직을 사퇴한 문 예비후보가 공천에서 탈락해 민주당을 탈당해 출마했다가 낙선한 이후 2013년 즈음 부동산개발회사 부회장 직책으로 급여를 받고 활동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김방훈 후보측은 8일 한광문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이와 관련, “당시 우근민 지사의 양아들이라는 소문이 돌만큼 각별한 친분관계였다는 점에서 부동산개발회사의 로비스트로 활동한 것은 아닌지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한 대변인은 이에 대해 “문 예비후보가 무슨 이유와 어떤 경위로 부동산개발회사에 취직했는지, 어떤 역할을 맡았고 어떤 일을 수행했는지, 근무한 기간과 얼마의 보수를 받았는지 도민들은 알 권리가 있다”고 문 후보측을 압박했다.

아울러 그는 “당시 문 예비후보는 ㈜유리의성 감사직 급여와 주주로서 배당금을 적지 않게 받고 있었고 송악산 땅 투기로 수억원대 차익을 벌어들이는 와중에 무엇이 부족해 부동산 개발업체에 취직해 급여까지 받고 어떤 개발 이권에 얼마만큼 개입했는지 도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대림 기획부동산 2018-05-08 16:50:34
우대림 기획부동산.
땅투기하다가 도지사 후.보.자리
노리네